신아속보
北, 아시안게임 참가 관련 15일 실무회담 제의
北, 아시안게임 참가 관련 15일 실무회담 제의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07.1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규모 응원단 파견" 주목…200∼300명 규모 될 듯

아시안게임 조직위원장 앞으로 통지문…선수·응원단 체류 비용 논의할 듯

북한은 10일 인천 아시안게임에 선수단과 응원단 파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실무회담을 이달 15일께 판문점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10일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 위원장에게 통지문을 보냈다"며 통지문은 "우리 선수단의 경기대회 참가와 응원단의 파견에서 제기되는 제반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해 7월 15일경 판문점 우리 측 지역 또는 남측 지역에서 해당 관계자들의 북남실무회담을 가질 것을 제의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남북 실무회담 제의는 지난 7일 '공화국 정부 성명'을 통해 인천아시안게임에 응원단을 보내겠다고 밝힌 지 사흘만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 23일 인천아시안게임에 선수단을 파견하겠다며 대회 참가 의사를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10시에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응원단 파견 등과 관련해 체육실무회담을 제의해왔다"고 확인하고, "정부 입장이 정해지는대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통지문이 거론한 '제반 문제들'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의 이동 수단과 체류 비용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과거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등 남한에서 열린 국제스포츠대회에 선수단과 응원단을 파견했을 때도 남북한은 사전접촉을 통해 북측 인원의 이동과 체류 비용 부담 문제 등을 논의했으며 남측이 상당 부분을 부담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통지문이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단합의 분위기를 마련하며 선수들의 경기 응원을 위해 남조선의 인천에서 진행되는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우리 선수단과 함께 큰 규모의 응원단을 보내기로 한 데 대하여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큰 규모'의 응원단을 보내기로 했다는 점으로 미뤄 당초 예상보다 많은 200∼300명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300명 이상의 응원단을 보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에 한창 훈풍이 불던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당시 288명의 응원단을 보냈으며 이듬해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에는 303명의 응원단을 파견했다. 2005년 인천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북측 응원단은 이보다 적은 124명이었다.

북한이 최근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대규모 응원단을 파견하겠다고 밝힌 것은 지난 7일 '공화국 정부 성명'에서 천명한 대로 인천아시안게임을 남북화해 분위기를 띄우는 중요한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