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전복합터미널 시외버스 운행
보령-대전복합터미널 시외버스 운행
  • 보령/박상진 기자
  • 승인 2014.05.1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일 11회… 시외버스 이용객 환승불편 해소

[신아일보=보령/박상진 기자] 대전복합터미널에서 충남 보령으로 오가는 시외버스 노선이 22일부터 신설돼 충북을 비롯한 강원, 경상권의 시외버스 이용객 환승 불편이 해소된다.

대전복합터미널에서 보령으로 오가는 시외버스는 무정차 5회, 청양과 공주를 경유 6회 등 1일 총 11회 왕복 운행되며, 운행요금은 1만2000원이다.

그동안 대전권에서 보령을 오가는 시외버스는 충남과 전북일부방면만 운행되는 서부터미널 노선만 있어 충북을 비롯해 강원, 경상지역 관광객과 시민들은 택시나 버스를 타고 서부터미널에서 대전복합터미널로 가서 환승을 해야 하는 불편을 겪어 왔다.

보령시는 시민들과 관광객의 환승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월 충남도에 건의, 보령과 대전복합터미널 시외버스 노선 신설을 요구했으며, 충남도에서는 버스업체 3개사(금남고속, 충남고속, 삼흥고속)와 협의해 오는 22일부터 대전복합터미널에서도 보령을 오갈 수 있도록 노선변경을 확정하게 됐다.

대전복합터미널 노선 신설로 인해 서부터미널에서 보령으로 오가는 시외버스는 지금까지 32회 운행됐으나 대전복합터미널에서 운행되는 만큼인 11회가 감차 운행된다.

보령에는 대천해수욕장을 비롯해 대천항 수산물시장, 대천항여객선터미널, 무창포해수욕장이 개발되어 사계절화 되면서 전국 각지에서 많은 젊은 층 관광객이 버스를 이용해 방문하고 있으며, 올해 말 한국중부발전 본사가 이전되는 등 광역과 지역의 교통수요 급증이 예상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대전복합터미널 시외버스 노선 신설로 관광객과 시민들의 환승불편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지역이미지 개선과 방문객 증가도 기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조그마한 불편도 귀 기울여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령출발 ▲무정차는 오전 7시30분, 오전 10시40분, 오후 1시 30분, 오후 4시20분, 오후 7시10분 ▲청양·공주 경유는 오전 6시44분, 오전 8시36분, 오전9시8분, 오후 2시44분, 오후4시52분, 오후6시30분이다.

또 대전출발 ▲무정차는 오전 8시, 오전10시30분, 오후1시20분, 오후4시20분, 오후7시30분 ▲청양·공주경유는 오전 7시30분, 오전10시59분, 낮 12시19분, 오후 1시55분, 오후 3시47분, 오후 6시27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