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주민자치 활성화 머리 맞댄다”
“충남형 주민자치 활성화 머리 맞댄다”
  • 대전·내포/김기룡 기자
  • 승인 2014.03.31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아산서 주민·전문가·공무원 합동워크숍

[신아일보=내포/김기룡 기자] 충남도가 31일 아산시 탕정면사무소 회의실에서 읍면동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활성화를 위한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그간 ㈔한국자치학회가 7개 주민자치 시범실시 지역을 대상으로 추진한 맞춤형 컨설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충남형 주민자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민을 비롯해 전문가 그리고 안전행정부와 도 및 시·군, 읍면동 담당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워크숍은 안전행정부 담당 사무관의 ‘정부의 주민자치 방향’에 대한 설명, 한국자치학회의 컨설팅 추진상황 보고, 주민자치위원의 사업현황 및 소감 발표와 주민자치회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워크숍은 7개 읍면동 주민자치회장이 사업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직접 발표하고 그동안 ㈔한국자치학회가 제공한 컨설팅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등 현재 추진 중인 주민자치 시범사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됐다.

주민들은 이 자리에서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지역으로써 갖게 되는 어려운 점을 토로하고, 안행부 관계자를 상대로 중앙부처의 정책방향과 현장에서의 차이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개선안을 제시하고, 전문가들의 조언에도 귀를 기울이는 등 주민자치에 대한 높은 열정을 보여주었다.

워크숍을 마친 뒤 한 주민자치위원장은 “오늘 워크숍은 중앙부처의 정책 방향과 전문가들의 조언을 들을 수 있어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면서 “이 자리를 통해 이론과 현장에서 격차를 메울 수 있는 진일보한 주민자치 정책방향이 수립되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도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에 제시된 다양한 개선방안은 물론, 현장속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해 주민의 실질적 참여를 통한 충남형 주민자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에서는 1차 컨설팅을 통해 발굴기획된 사업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오는 4월부터 2차 컨설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