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주-安, 상견례 겸 첫 연석회의…‘화기애매’?
민주-安, 상견례 겸 첫 연석회의…‘화기애매’?
  • 이재포 기자
  • 승인 2014.03.0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측 윤여준 굳은 얼굴, 민주 최고위원들은 함박웃음
▲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 등 양측 지도부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첫 지도부 연석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아일보=이재포 기자]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새정치연합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이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약속하고 5일 오전 국회에서 처음 가진 상견례 성격의 양측 지도부 연석회의는 화기애애하면서도 긴장감이 가득했다.

민주당 최고위원들과 새정치연합 의장·공동위원장이 웃으면서 서로 악수는 했지만 어색한 순간이 간간이 목격됐다.

앞으로 통합 방식이나 지방선거 후보 공천을 놓고 넘어야할 ‘산’을 암시하는 듯한 광경이었다.

회의 시작 30여분을 앞두고 당직자와 취재진이 모여든 국회 본청 245호에는 사회를 맡은 민주당 박광온 대변인과 새정치연합 금태섭 대변인이 미리 도착해 진행순서 등을 조율했다.

회의장 배경에는 상단 중앙에 양측의 로고가 새겨진 하얀 천에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상징 색깔이 각각 좌측과 우측 테두리를 두르고 있었다.

9시가 가까워 김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가 먼저 회의장에 입장했고, 3분여 뒤 안 위원장과 새정치연합 지도부가 도착하면서 양측 인사들은 서로 악수하며 첫 인사를 나눴다. 이어 김 대표와 안 위원장을 중심으로 양측의 이름표가 번갈아가며 놓인 회의 테이블에 앉았다.

김 대표와 안 위원장은 서로를 치켜세웠다.

김 대표의 양보로 먼저 발언하게 된 안 위원장은 “민주당이 기초선거 공천권을 내려놓고 스스로를 비워 함께할 수 있었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국민의 삶을 위한 마음을 지킬 때 새 정치의 그릇이 완성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안 위원장의 이번 결단이 우리 정치를 새롭게 바꿔내고 2017년 정권교체를 실현, 나라를 바로세우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새 정치를 열망하는 안철수의 꿈은 이제 현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가는 덕담에 민주당 지도부는 박수와 함박웃음으로 호응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의 지도부 인사들은 전격적인 통합 신당 창당 발표로 인한 충격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듯 자주 굳은 표정을 지었다.

윤여준 의장의 표정이 이날 좀체 풀리지 않았다.

윤 의장은 지난 2002년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20만달러 수수설’을 제기한 민주당 신당추진단장인 설 훈 의원과 지금까지 불편한 관계로 알려지고 있다.

설 의원은 회의 시작 전 윤 의장과 악수했다고 했으나 취재진이 “보지 못했다”고 하자, 김 대표와 안 위원장의 모두발언이 끝난 후 다시 윤 의장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설 의원은 취재진에 “악수하며 ‘술 사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신당 합류 여부와 자신의 거취를 고민해온 것으로 알려진 윤 의장은 기자들로부터 “신당 창당에 우려하는 목소리를 냈는데 회의를 보니 어떤가”라는 질문을 받자 웃음과 함께 “계속 우려해야겠는데…”라며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