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결리고 뻐근한 어깨, 근력을 키우자
결리고 뻐근한 어깨, 근력을 키우자
  • 이대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 승인 2014.02.2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일 원장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 이대일 원장

다른 곳보다 퇴행성 변화 빨리 찾아와
무리를 주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40~50대 중년층에 접어들면 어깨 결림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어깨 결림은 어깨가 뭉치고 결리는 느낌의 증상을 말하는데, 어깨는 걷고 달리는 다리보다 비교적 행동장애를 적게 일으키므로 ‘이러다 말겠지’ 하며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간혹 어깨 결림이 어깨통증 질환으로 진행되기도 하기 때문에 어깨에 무리를 주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어깨와 관련된 질환에 대해 알아보자.

과거에 비해 어깨 결림과 어깨통증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었다. 삶의 질이 높아지고 레저 스포츠 활동이 증가하면서 어깨통증 질환에 관심을 갖고 치료하고자 하는 환자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신체부위 중 어깨는 운동범위가 가장 넓고 운동량도 많은 편이며 거의 모든 방향으로 움직임이 가능하지만 그만큼 불안정해 다른 부위에 비해 퇴행성 변화가 빨리 찾아오는 편이다.

어깨 건강을 지키려면 어깨를 높이 드는 동작과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하는 운동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스트레칭으로 근력을 키워주고 어깨의 내·외 회전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40~50대 중년층에서 흔히 발생하는 어깨통증 질환으로는 오십견, 회전근개 파열, 충동증후군이 있다.

오십견은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회전근개 파열은 어깨 힘줄이 파열돼 점차 가늘어지면서 나타난다.

충돌증후군은 어깨 근육에 잦은 마찰로 인한 염증이 생기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처럼 원인은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증상은 어깨가 뻐근하고 위로 팔을 들면 심한 통증이 나타나 일상생활을 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비슷하다.

원인이 불분명한 오십견은 치료법 또한 마땅치 않으나 평소 온찜질을 자주 하고 따뜻한 물에 자주 몸을 담그는 방법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회전근개 파열이 심할 경우는 수술을 권하지만, 시기를 놓치지 않는다면 힘줄의 두께나 상태에 맞춘 비수술 치료도 가능하다. 충돌증후군은 체외충격파, 관절내시경 등의 시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 문의전화 및 상담 : 02)2600-2000

홈페이지 : kss.kahp.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