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 경인선 지하화 민간추진위 발족
구로, 경인선 지하화 민간추진위 발족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4.02.2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25명 구성…인근 자치단체와 100만 서명운동
▲ 경인선 철도 지하화 구로구 민간 추진위원회가 지난 18일 발족식을 갖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신아일보=서울/김용만 기자] 경인선 철도 지하화의 추진을 촉구하기 위해 '구로구 경인선 지하화 추진위원회'가 발족됐다.

서울 구로구는 25일 "구로구 주민들로 구성된 경인선 철도 지하화 민간 추진위원회가 지난 18일 발족식을 갖고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구로구 경인선 지하화 추진위원회는 각 동에서 모인 주민 25명으로 구성 위원장은 두진옥 구로구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회장이 맡았다.

추진위원들은 발족식에서 지상에 있는 철도로 인한 소음·진동피해를 지적하고, 철로가 지역을 단절시켜 도시균형 발전을 막고 있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서울 구로역에서 인천 도원역까지 23.9km 구간에 대해 지하화가 반드시 진행돼야 하며, 지하화가 실현될 때까지 앞장 설 것에 동의했다.

이들은 앞으로 경인선 철도 지하화 사업이 국책사업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사업 필요성에 대해 홍보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구로구 경인선 지하화 추진위원회는 첫 번째 과제로 부천시, 인천시 부평구·남구·남동구 등 4곳의 지자체 민간 추진위원회와 연대해 '100만 시민 서명운동'을 펼친다.

지난 24일 부천역 남부광장에서 5개 자치단체 위원회가 모인 가운데 서명운동 선포식을 갖고 서명운동은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구 관계자는 "구로구도 해당 사업목적이 달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