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체리박사 1호’ 배출
경주시 ‘체리박사 1호’ 배출
  • 경주/천명복 기자
  • 승인 2014.02.0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일보=경주/천명복 기자] 공직자 역량개발을 위해 앞장서고 있는 경주시가 이번엔 전국 최초 체리관련 농학박사를 배출해 화제가 되고있다.

경주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과수담당자 김정필(농촌지도사·43·사진) 농촌지도사가 국내 체리를 연구해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김정필 지도사는 경북대학교에서 ‘국내 도입 체리품종의 생육특성과 과실품질 향상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으로 원예학 전공 농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2006년도 박사과정을 시작해 2008년 과정을 수료한 이후 바쁜 공직생활에도 불굴의 의지로 주경야독한 끝에 8년 만에 결실을 맺었다.

논문은 전국 최초로 체리를 주제로 연구한 논문이라는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체리품종의 품질향상에 관한 연구로서 국내체리 농업인에게 실용적으로 적용될 것이며 우리지역 체리재배 뿐만 아니라 경주 과수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996년에 임용, 약 20년간 농촌지도사업에 헌신한 김정필 지도사는 2005년 시설원예기술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남다른 열정으로 농가에 GABA농법을 접목한 명품과일 생산, 체리 전국 최대 생산단지 조성 등과 같은 과수 품질향상 기술을 확대·보급해 농가 소득을 향상 시켜 원예전문가로서 농업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2011년에는 농업·농촌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농촌지도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정필 지도사는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시와 농업기술센터 직원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배운 지식을 잘 활용하여 지역 농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