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션,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1억 기부
가수 션,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1억 기부
  • 오규정 기자
  • 승인 2014.02.0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여개 대회 참가 1만km 달려… 1km에 1만원씩 적립

[신아일보=오규정 기자] 가수 션(본명 노승환·42, 사진)이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한다.

4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션은 작년 초 1km당 1만원 적립을 원칙으로 1만km를 달려 총 1억원을 기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당시 비영리재단인 푸르메재단과 함께 병원 건립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만원의 기적’ 캠페인을 벌이던 그가 쉽지 않은 실천을 통해 캠페인에 기여하고자 자신과 약속한 것.

2011년 재단의 홍보대사로 위촉된 션은 같은해 11월 아내인 배우 정혜영의 이름으로 약 2천11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후 션은 지난 1년간 3개의 철인3종경기, 3개의 7km 마라톤, 14개의 10km 마라톤 등 20여개 대회에 참가했고, 이들 대회의 완주 거리와 훈련 거리를 더해 최근 1만km 목표를 달성했다.

션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발톱 세개가 빠지기도 했고, 뛰기 싫은 날도 있었지만 뛰고 또 뛰었더니 1년간 1만km를 뛰었다. 2014년도 장애 어린이들의 손을 잡고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더 열심히 뛰어 보겠다”고 적었다. 션은 4일 재단을 방문해 1억원을 전달한다.

‘푸르메 어린이 재활병원’은 재활병원 부족으로 치료 시기를 놓친 장애 어린이를 위한 통합형 재활병원이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건립되는 병원은 2015년 완공을 목표로 이달 공사가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