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봉사가 미지의 나라 개척한 비결”
“꾸준한 봉사가 미지의 나라 개척한 비결”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4.01.2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살바도르 한인 거상 카이사 그룹 하경서 회장
▲ 카이사그룹은 지난해 미성년 미혼모 직업교육 과정인 가로보(GARROBO) 프로그램을 통해 만든 임부복을 엘살바도르 정부에 기증했다. 사진은 기증식에서 하경서 회장과 영부인인 반다 피나토 여사가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신아일보=이은지 기자]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봉사 활동을 꾸준히 해온 것이 미지의 나라를 개척하는 데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엘살바도르에서 직원 수 5400여 명에 연간 2억4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카이사(CAISA) 그룹의 하경서(52) 회장은 지난 27일 인터뷰에서 자신의 성공 비결을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카이사 그룹은 미성년 미혼모에게 직업 교육과 장학금을 제공하는 가로보(GARROBO)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현지의 16개 고아원을 후원하고 있다. 또 현지인 직원을 위한 유아원과 교회, 병원, 유기농 농장을 세워 직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10살 때 미국으로 이주해 30대 초반까지 미국에서 봉제공장을 운영했던 하 회장은 1992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체결로 미국에서의 봉제업이 큰 위기를 맞게 되자 멕시코로 공장을 이전할까 고민하다 90년대 중반 저렴한 인건비와 면세 혜택에 이끌려 엘살바도르로 사업을 옮겼다.

그는 “중남미 지역은 본인이 노력하기에 따라 아직 많은 기회가 있는 곳”이라며 “새로운 환경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차별과 도전을 극복하려면 자존심을 버리고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2년부터 2년간 엘살바도르 한인회장을 맡았던 그는 올해부터 한인회장을 연임하게 됐다. 지난해 세워진 중미·카리브해 한인회 총연합회 초대 회장도 맡았다. 하 회장은 “중미국가 한인들은 모국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는 못하다”면서도 “중미·카리브해 한인회 총연합회를 통해 한인 권익보호 활동은 물론 앞으로 추진될 한국과 중미국가 간 자유무역협정 체결 협상 등 경제 교류에서도 민간외교관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정부에 청소년들이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지 않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강화해 더 많은 청소년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