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는 중국인에게도 영웅”
“안중근 의사는 중국인에게도 영웅”
  • 오규정 기자
  • 승인 2014.01.2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쉬허둥 하얼빈시 부국장 ‘안중근 기념관’ 개관 지휘

[신아일보=오규정 기자] “안중근 의사는 중국에서도 많은 이의 존경을 받는 영웅입니다. 기념관 설치는 중국이 위대한 인물에 표하는 최고 수준의 예우라는 점을 알아주면 좋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역에 19일 개관한 안중근 의사 기념관의 기획과 전시물 설치 등 실무를 총괄 지휘한 하얼빈시 문화신문출판국 쉬허둥(徐鶴東·54, 사진) 부국장은 지난 20 인터뷰에서 안 의사에 대한 중국인의 높은 평가와 특별한 위상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쉬 국장은 “안 의사의 발자취가 곳곳에 남아있는 하얼빈시는 지난 2006년부터 다양한 기념사업을 지속적으로 벌여왔다”면서 “특히 지난해 한·중 지도자 사이에 기념사업 추진에 대한 약속이 이뤄진 뒤 수개월간의 기획과 준비과정을 거쳐 오늘의 결실을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념관 개관 시점에 대해서는 “내부 장식과 전시물 설치를 비롯한 모든 준비가 끝나 곧바로 개관한 것이지 시기를 조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문을 연 200㎡ 규모의 하얼빈역 안 의사 기념관 내부 전시물은 중국에서 안 의사와 관련된 사료를 가장 많이 보관하고 있던 하얼빈시 조선민족예술관에서 옮겨온 것들이다.

쉬 국장은 “기념관은 크게 안 의사의 하얼빈역 의거 이전 활동과 하얼빈에서의 행적, 일제에 체포된 뒤 수감에서 순국까지의 과정, 중국 저명인사들의 그에 대한 평가로 구성돼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중국에서 존경받는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안 의사의 의거에 대해 “중국 인민의 항일투쟁은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격살’(擊殺)로부터 시작됐다”며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한 것이 중국인의 안 의사에 대한 정서를 잘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하얼빈역 기념관에는 장제스(蔣介石) 전 대만 총통, 위안스카이(袁世凱) 등 중국이 터부시하는 지도자들의 안 의사에 대한 높은 평가도 함께 전시해 안 의사가 중국에서도 인정받는 ‘영웅’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줬다.

쉬 국장은 “그들도 큰 범주에서 중국인이라는 관점에서 전시내용에 포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안 의사 기념사업에서 기념관 개관뿐만 아니라 저격 지점인 하얼빈역 1번 플랫폼 위에 “안 의사 이등박문 격살 사건 발생지. 1909년 10월 26일”이라는 설명 문구를 눈에 잘 띄게 걸어 놓은 것에도 큰 의미를 부여했다.

쉬 국장은 “중앙에서도 ‘격살’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을 승인해 그대로 추진했다”면서 “이 단어에는 안 의사의 의거에 대한 중국인과 한국인의 공통된 정서가 담겨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중국 측의 기념관 설치가 애초 한국 측이 요청한 표지석 설치를 뛰어넘는 파격적인 수준이라는 반응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는 안 의사를 영웅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이런 예우가 합당한 것으로 본다”며 “이번 기념관 설치를 계기로 양국관계 발전은 물론 세계의 많은 이가 역사의 교훈을 되새기고 평화를 수호하는 데 앞장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얼빈역 안 의사 기념관은 전시물 유지·관리를 위해 매주 월요일만 휴관하고 연중무휴로 개방된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11시30분, 오후 1시30분~4시까지며 입장료는 무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