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경향운수 협상 전격 타결
화물연대-경향운수 협상 전격 타결
  • 부여/조항목 기자
  • 승인 2014.01.2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적극 중재로…군청 앞 집회 종료

[신아일보=부여/조항목 기자] 화물운수업체인 경향운수 주사무소의 충남 부여군 이전으로 인해 5일간 지속된 화물연대의 군청 앞 집회투쟁이 극적인 협상타결에 따라 지난 17일에 종료되어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현장에 복귀했다.

화물연대는 경향운수가 대구시 주사무소를 부여군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화물차주들의 동의를 받지 않은 것에 대한 집단 반발로 지난 13일부터 집회투쟁에 들어가 차량에 확성기를 틀어놓고 부여군에 항의하는 등 강력한 집회투쟁을 전개하다가 군의 적극적인 협상 중재로 집회 5일째인 이날 오전 협상이 진행되어 노사간 요구사항 협의 절충후 전격적으로 타결됐다.

군은 처음부터 화물연대와 경향운수의 대화로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했으나, 위탁차주들의 위임을 받은 화물연대측이 운수회사를 극도로 불신해 대화의 창구에 나오지 않고 있다가 군의 계속된 대화 종용으로 전향적 자세를 보임에 따라17일 노사 양측과 군 관계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협상을 진행했다.

이 협상에서 화물연대측의 요구사항인 자동차등록원부에 차주가 현물출자한 위.수탁 차량임을 양측의 동의하에 기재하고, 보험갱신 및 보험료 분납, 자동차등록번호판 재교부 및 수령을 위탁차주에게 위임토록 한다는 내용 등의 대부분을 경향운수가 적극 수용함으로써 장시간 끌어온 분쟁이 해결됐다.

군 관계자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자동차관리법 등 관계법규에 따라 적법하게 인허가 업무를 처리했지만, 노사 양측의 신뢰 회복과 성실한 대화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문제해결의 열쇠임을 절감했다며, 앞으로 유사 분쟁이 발생할 시 모범적 선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