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특산물 팔아주기 운동’ 펼친다
‘경기농특산물 팔아주기 운동’ 펼친다
  • 수원/임순만 기자
  • 승인 2014.01.1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맞아…12개 시·군 42개소 직거래장터 개설

[신아일보=수원/임순만 기자] 경기도는 설을 앞두고 농산물 직거래 장터 개설, G마크 전용관과 사이버장터를 이용한 할인 이벤트, 기업과 공공기관 등과 연계한 판촉활동 등을 펼치며, 대대적인 경기도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에 나섰다.

도는 지난 17일부터 설 직전까지 남양주와 광주 등 도내 12개 시·군 42개 장소에 소비자 맞춤형 직거래장터를 운영한다.

설맞이 직거래장터는 생산자인 농민이 중간 유통과정 없이 직접 소비자를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시중가보다 10∼3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판매 품목은 농산물과 제수용품, 지역특산물, 한과, 축산물 등으로 시·군 농협과 구청 광장, 고속도로 휴게소, 공원, 주차장 등에 직거래 장터를 마련했다.

또 23일부터 27일까지 수원과 성남, 고양농수산물유통센터에 위치한 ‘G마크 전용관’에서는 경기도지사가 인증하는 농수산물 및 전통식품 등 390여개 G마크 상품에 대한 할인판매 및 시음, 추첨을 통한 경품증정 등 판촉전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경찰청, 법원 등 도내 주요공공기관 및 삼성전자,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등 기업과 연계한 경기농특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한다.

도는 이를 위해 ‘설맞이 행복을 드립니다’ 홍보물을 제작하여 배포하고 있으며, 46개 업체가 참여해 150여개 선물세트를 마련하고 경기농림진흥재단(www.ggaf.or.kr)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경기사이버장터(www.kgfarm.gg.go.kr)는 24일까지 최대 53%까지 명절 성수품을 할인해 주는 행사를 진행하는 한편 31일까지 수원·성남·고양 등 농협유통센터와 이마트 등 대형유통매장에서 경기 광역브랜드인 ‘잎맞춤’ 배의 판촉전을 실시한다.

도 농식품유통과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다양한 판촉행사를 통해 많은 경기농산물판매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농가도 돕고, 질 좋은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인 만큼 많은 사람들이 동참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