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위안부 소녀상' 지키자…한일, 美서 '사이버 대전'
'위안부 소녀상' 지키자…한일, 美서 '사이버 대전'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01.0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백악관 사이트에 '소녀상 보호' 청원 올라와
 

지난해 7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 시립공원 앞에 해외 최초로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을 놓고 한·일간 사이버 대결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지난 4일 '글렌데일의 평화의 소녀상을 보호해달라'는 제목의 청원이 백악관 청원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올라왔으며, 이날 오전 8시20분 현재 3천282명이 지지했다. 지지 서명자는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백악관 규정상 청원을 올린 지 30일 이내에 10만명 이상이 지지 서명을 하면 관련 당국이 이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공식 답변을 하게 돼 있다. 이에 따라 기준을 채우려면 9만6천718명의 서명이 더 필요하다.

이 청원을 올린 사람은 S.H라는 이니셜을 가진 네티즌이다. 그는 청원에서 "어제 나는 평화의 동상을 철거해달라는 청원이 10만명을 넘어섰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러나 평화의 동상은 2차 세계대전 기간 일본 제국주의 군대에 의한 성노예 희생자들을 상징한다. 우리는 역사를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 나는 우리가 이 평화의 동상을 지켜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내용을 분석해볼 때 '반대 청원'은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청원에 맞서기 위한 것이며, 국내외 한국인들이 대거 지지서명에 참여하는 것으로 보인다.

결국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서 한국과 일본의 네티즌들이 맞대결하는 모습이 연출된 셈이다.

지난달 11일 텍사스주 메스키트에 사는 'T.M.'이라는 머리글자의 이름을 가진 네티즌이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요구하는 청원을 올린 뒤 지지 서명자수가 이미 10만명을 넘은 상태다. 철거 청원은 현재 11만9천291명이 서명했다.

재미 한인들은 문제의 청원을 올린 네티즌의 신원에 대해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렌데일 시립공원의 '평화의 소녀상'을 조롱하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됐던 텍사스주 출신의 토니 마라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60대로 알려진 마라노는 유튜브와 블로그 등을 통해 극우 성향을 드러내는 글과 사진, 동영상을 주로 올리고 있으며, 특히 일본의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찾아 참배하는 등 일본 극우 민족주의에 대한 찬양으로 빈축을 샀다.

소녀상의 철거와 보호를 요청하는 상반된 청원이 올라옴에 따라 백악관이 어떤 입장을 밝힐 지가 관심사가 되고 있다.

외교소식통들은 최근 한일 갈등 기류를 감안할 때 미국 정부가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