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몽준, 서울시장 불출마 굳히나
정몽준, 서울시장 불출마 굳히나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01.0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대항마 고심…'김황식 대안론'도 부상


▲ 정몽준 의원
새누리당이 6·4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항마를 찾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시장 선거 결과는 '포스트 6·4' 정국의 흐름을 결정짓는 주요 변수 중 하나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그만큼 새누리당은 '실지 수복'을 위한 필승의 카드를 찾고 있지만, 현재 자천타천 거론되는 후보군 모두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 시장보다 지지율이 뒤지는 것으로 나타난다는데 고민이 있다.

이런 가운데 박 시장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지지도를 보여온 정몽준(MJ) 의원이 서울시장 불출마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여권의 대항마가 과연 누가 될지에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여권 잠룡으로 꼽히는 정 의원은 최근 측근들에게 서울시장에 직접 출마하기보다는 '좋은 후보'를 돕는 게 순리라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이 불출마로 방향을 잡은 가장 큰 이유는 대권도전에 대한 의지 때문으로 알려졌다. 만일 서울시장에 당선될 경우 2017년 대선에 나가려면 중도에 시장직을 사퇴해야 하는데, 정 의원은 이를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게 측근들의 전언이다.

이에 따라 현재 여권에서는 전임 '이명박 정부'에서 국무총리와 감사원장을 지낸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대안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분위기다.

김 전 총리가 각종 신년 여론조사에서 박 시장과 정 의원의 뒤를 이어 서울시장 지지도 3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이틀 전 발표된 서울신문-에이스리서치 여론조사(표본오차 95%±3.09%P)에서 김 전 총리는 16.8%의 지지율을 기록, 박 시장(28.5%), 정 의원(19.5%)의 뒤를 이었다 . 일부에서는 정 의원과 김 전 총리의 지지율을 합하면 박 시장을 능가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정 의원이 불출마 후 김 전 총리를 도울 경우, 김 전 총리가 정 의원의 지지율을 상당 부분 흡수하면서 박 시장과 대등한 구도를 만들 수도 있다는 산술적 계산이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여권 주류도 김 전 총리를 주목하고 있다는 얘기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김 전 총리와 함께 거론되는 후보는 지난 대선 때 당 정치쇄신특별위원장을 지낸 안대희 전 대법관과 가장 먼저 출마 의사를 밝힌 이혜훈 최고위원이다.

안 전 대법관과 이 최고위원은 서울신문 조사에서 각각 3.1%와 2.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아직 박 시장이 서울시장 예상 후보군의 지지율에서 선두를 달리는 만큼 향후 여권 후보 선출 과정에서 '흥행'을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새누리당은 이 때문에 후보 선출을 경선 방식으로 해야 할지, 추대 방식의 전략공천으로 할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