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관계 개선 강조…南 호응 촉구
남북관계 개선 강조…南 호응 촉구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4.01.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김정은 육성 신년사 “비방중상 끝낼 때 됐다” 경제부문서 농업 강조…대미 메시지 언급 없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하고 남한 당국의 호응을 촉구했다.

김 제1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육성으로 발표한 신년사에서 “북남사이 관계 개선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백해무익한 비방중상을 끝낼 때가 됐으며 화해와 단합에 저해를 주는 일을 더 이상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민족을 중시하고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든 과거를 불문하고 함께 나갈 것이고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 개선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제1위원장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힘에 따라 북한은 연초에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 등을 열어 올해 대남정책을 결정하고 적극적으로 대남대화 제의를 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그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은 북침핵전쟁연습을 벌여 사소한 우발적 군사적 충돌도 전면전쟁으로 번질 수 있는 위험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이 땅에서 전쟁이 다시 일어난다면 그것은 엄청난 핵재난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외분야에서는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는 우리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우리를 우호적으로 대하는 모든 나라들과 친선협조 관계를 확대 발전시킬 것”이라는 원칙적 입장을 밝혔으나 핵 문제나 북미관계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 제1위원장은 지난해 연말 이뤄진 장성택 숙청에 대해 “당 안에 배겨있던 종파오물을 제거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했다”며 “우리 당이 적중한 시기에 정확한 결심으로 반당·반혁명 종파일당을 적발 숙청함으로써 당과 혁명대오가 굳건히 다져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제문제와 관련해 “올해 경제건설과 인민생활향상을 위한 투쟁에서 농업을 주타격 방향으로 틀어쥐고 농사에 모든 힘을 총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건설과 과학기술 발전을 올해 중요 과제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