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개탄과 분노 금할수 없어”
정부, “개탄과 분노 금할수 없어”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3.12.2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나라 경고 불구, 아베 야스쿠니 참배

“한일관계 근본 훼손, 시대착오적 행위” 

정부는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26일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전격적으로 참배한 것에 대해 “개탄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정부 대변인인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베 총리가 그간 이웃 나라들과 국제사회의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과거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범들을 합사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데 대해 우리 정부는 개탄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야스쿠니 신사는 용서받을 수 없는 전쟁범죄자들을 합사하고 있는 반역사적 시설물”이라면서 “아베 총리가 이런 신사를 참배한 것은 그의 잘못된 역사인식을 그대로 드러낸 것으로서 한일관계는 물론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협력을 근본부터 훼손시키는 시대착오적 행위”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아베 총리가 소위 적극적 평화주의라는 이름 아래 국제사회에 기여하겠다고 하나 과연 이러한 잘못된 역사관을 갖고 평화증진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일본이 진정으로 국제평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자 한다면 무엇보다 과거 역사를 부정하고 침략을 미화하는 그릇된 역사인식에서 벗어나 역사를 직시하면서 일본 군국주의 침략과 식민지배의 고통을 겪은 인근 국가와 그 국민들에게 철저한 반성과 사죄를 통해 신뢰부터 구축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일본 정치 지도자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와 관련, 외교부 대변인이 아닌 정부 대변인인 유 장관을 통해 입장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 사안에 대응해왔다. 이는 정부가 이 사안을 그만큼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