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광역단체장 대다수 “정당공천 폐지해야”
광역단체장 대다수 “정당공천 폐지해야”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3.12.2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영 지사 “기초의원이라도 무공천으로 가야”

홍준표 지사 “폐지 반대”… 4명은 입장 표명 ‘유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둔 가운데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17명 중 12명이 기초자치단체장 및 기초의원의 정당공천제 폐지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자치단체장들은 26일 신년인터뷰에서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정당공천제를 폐지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광역자치단체장은 홍준표 경남지사가 유일했다.

허남식 부산시장을 비롯한 4명은 입장 표명을 유보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민주당이 당론으로 결정한 가운데 새누리당도 검토를 계속하고 있다. 전국시군자치구의회 의장협의회와 대부분의 시장·군수·구청장, 시민사회단체 등도 공천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정당공천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단체장들은 그 이유로 “지방자치가 중앙정치의 논리에 좌우되고 있다”(이시종 충북지사),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박맹우 울산시장), “중앙정치 개입으로 지역사회가 분열하는 요인이 된다”(최문순 강원지사), “애초의 취지를 살려야 한다”(김완주 전북지사)는 점을 들었다.

또 “지방정치의 중앙정치화에 따른 지방자치제의 본질 훼손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편”(박원순 서울시장), “여야의 공약이기 때문”(강운태 광주시장) 등의 의견도 내놓았다.

다만 박준영 전남지사는 “여건상 기초단체장은 공천제 폐지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우선 기초의원이라도 무공천으로 가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당공천 폐지 의견을 밝히면서도 먼저 국민 여론을 수렴할 것을 강조했다.

반면 홍준표 경남지사는 “기초단체장 공천이 폐지되면 금권선거가 난무하고 공천 없이 선출된 단체장 절반이 구속될 것이다”라며 반대 뜻을 분명히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