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문수 "도지사 그만두는 것도 도리 아닌가"
김문수 "도지사 그만두는 것도 도리 아닌가"
  • 수원/임순만 기자
  • 승인 2013.12.2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지방선거 불출마 의사 간접 피력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24일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손학규, 임창렬 지사만큼 도지사를 오래했다. 이제 그만 하는 것도 도리 아닌가"라고 에둘러 대답했다.

그러나 도지사 불출마 선언 여부에 대해서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이른바 '도지사 차출설'도 부정했다.

새누리당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수도권 승리를 위해 김 지사에게 3선 도지사 출마를 요청한다는 얘기가 여의도 정가에서 나온다고 하자 "3선 차출은 당에서 있을 수 있을까? 그런 제도는 실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내년 5월이면 도지사 임기가 끝난다. 끝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