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국방위, '예고없이 南타격' 협박통지문 보내
北국방위, '예고없이 南타격' 협박통지문 보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3.12.2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자신들의 '최고 존엄' 모독이 반복될 경우 예고 없이 대남 보복행동에 나서겠다는 내용의 협박통지문을 19일 우리 측에 발송한 것으로 밝혀졌다.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 서기실 명의의 이 전화통지문은 서해 군통신선을 통해 우리 청와대 국가안보실 앞으로 보내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어제 오전 국방위원회 정책국 서기실 명의로 예고 없이 남한에 대해 보복행동을 가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면서 "이 전통문의 수신처는 우리 청와대 국가안보실"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서울시내 한복판에서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특대형 도발을 반복한다면 가차없는 보복 행동이 예고 없이 무자비하게 가해질 것'이라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대남 협박 전통문 발송은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이 체제 결속을 위해 대외도발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뤄졌다.

북한의 전통문을 받은 우리 정부는 국방부 정책기획관실 명의로 "만약 북한이 도발한다면 단호히 응징하겠다"는 내용의 경고 전통문을 보냈다.

북한은 지난 17일 김정일 사망 2주기를 맞아 서울시내에서 벌어진 보수단체들의 시위가 자신들의 '최고 존엄'을 건드렸다면서 전통문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에 강력히 응징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면서 "현재 대비태세도 일부 강화되어 있다"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