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례문 논란, 목수로서 불명예스런일”
“숭례문 논란, 목수로서 불명예스런일”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3.12.0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응수 대목장 “비판은 겸허히 수용, 근거없는 비난은 삼가야”

 
[신아일보=고아라 기자] 숭례문 복구공사의 도편수인 신응수 대목장<사진>은 3일 “부실 복구 논란이 일었다는 자체만으로 목수로서 불명예스런 일”이라면서 “대목장으로서 책임질 일이 있으면 모든 책임 내가 지겠다”고 밝혔다.

신 대목장은 단청 훼손 사건으로 촉발된 숭례문 복구 부실 논란과 관련해 이날 연합뉴스에 “책임을 회피하고픈 생각은 추호도 없다”면서 “만약 숭례문을 다시 지어야 할 일이 생긴다면 내가 내 돈으로 다시 짓겠다”고 말했다.

그가 도편수로서 책임을 맡은 목공사에서 2층 문루 기둥 2개가 갈라졌는가 하면, 옛날 부재와 이번에 새로 쓴 부재의 이음새가 맞지 않는 모습을 노출해 논란이 일었다.

신 대목장은 부실 논란과 관련한 모든 책임을 정해진 공정 안에 마무리 지으려는 문화재청 책임으로 돌린 듯한 인터뷰가 한 언론매체에 노출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둥이 갈라진 것은 건조가 덜 됐기 때문이며, 이는 문화재청에서 덜 마른 목재를 제공했기에 비롯됐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신 대목장은 “잘못 알려진 사실이며 숭례문 복구를 둘러싸고 벌어진 많은 일 중에 일부만을 떼어낸 보도”라면서 “70이 넘은 내가 목수에 입문한 지가 60년이 다 되어가는데, (정말로 내가 그리 생각한다면) 그런 목수 인생이 부끄러워지는 일, 목재 건조는 대목장이 최종 책임질 일”이라고 말했다.

목공사와 관련한 책임은 지겠다고 했지만, 현재까지 제기된 여러 논란에 대한 반론도 잊지 않았다.

그는 2층 문루 기둥이 갈라진 데 대해 “관련 규정에 의거해 충분히 건조한 나무를 썼다”면서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나무가 갈라지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은 나무의 속성이나 우리 전통건축의 특징을 모르는 데서 비롯된 오해”라고 반박했다.

신 대목장은 “나무가 갈라졌다 해서 부실공사라면 우리 조상이 남긴 거의 모든 목조문화재가 부실공사가 된다”면서 “오래된 우리 전통 목조 건물 어디나 가 보면, 갈라진 기둥이 하등 이상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게 갈라진 부분은 후대에 끊임없이 보수를 했으며, 그런 흔적이 우리 목조문화재 곳곳에 남아있는 현실은 왜 애써 외면하느냐”면서 “숭례문 기둥만 해도 갈라진 틈이 1.6㎝인데, 이는 현재의 문화재 수리 표준시방서 기준에 의하면 하등 문제가 없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문화재청 관계자 또한 목재 갈라짐은 “보기가 좀 싫어서 그렇지 목재가 이상해서 일어난 현상이거나 안전에 지장을 주는 현상은 아니다”고 전했다.

다만, 숭례문을 복구하면서 옛 부재와 신 부재 사이의 이음새가 들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옛 부재가 틀어진 데 따른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면서 “이런 부분은 추후 보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