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위성 3호 오늘 오후 4시10분 발사 예정
과학기술위성 3호 오늘 오후 4시10분 발사 예정
  • 장재진 기자
  • 승인 2013.11.2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우주관측 근적외선 카메라 탑재

 

▲ ‘과학기술위성 3호’를 탑재한 러시아 ‘드네프르(Dnepr)’ 상단 모습.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 이하 미래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김승조, 이하 항우연)은 ‘과학기술위성 3호’의 발사 준비를 정상적으로 완료해 11월 21일 오후 1시 10분 경(한국시간 21일 오후 4시 10분)에 러시아 야스니(Yasny) 발사장에서 예정대로 발사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지난 10월 24일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 안전하게 도착한 후 발사 리허설까지 순조롭게 진행을 마치고 현재는 ‘드네프르(Dnepr)’ 로켓에 탑재돼 발사를 기다리고 있다.

20일 저녁 9시(현지시간)에 열린 발사관리단(단장  미래부 우주기술과장) 발사준비 종합점검 회의에서는 발사 준비상황 및 현지 기상조건이 양호함을 확인하고, 발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22기의 다른 소형위성들과 함께 발사되며, 각 위성은 드네프르(Dnepr) 로켓에서 약 2초 간격으로 분리된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발사 후 약 16분 경 스카이샛-원(SKYSAT-1, 미국)과 두바이샛-투(DubaiSat-2, 아랍에미레이트)에 이어 세 번째로 로켓에서 분리되며, 발사 후 약 89분 경(한국시간 21일 오후 5시 39분) 북극에 위치한 스발바드(Svalvard) 지상국과 첫 교신을 시도한다.

발사 후 6시간 (한국시간 21일 저녁 10시 10분)이 지나면, 대전에 위치한 인공위성연구센터(이하 인위연) 지상국과 첫 교신을 하게 되며, 이에 따라 최종적으로 위성의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 할 수 있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