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만 인파, 백양 애기단풍에 취하다
20만 인파, 백양 애기단풍에 취하다
  • 장성/고광춘 기자
  • 승인 2013.11.0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 단풍축제 성료… 축제 기간 연일 북새통
▲ 백양단풍축제 찾은 관광객들.

전남 장성군이 지난 1일부터 3일간 열린 제17회 백양단풍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이 기간 동안 전국에서 20만명의 구름인파가 몰려 가을축제의 꽃인 백양단풍축제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백암산 애기단풍의 오색향연’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축제에는 매표소 입구에서부터 백양사까지 단풍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의 행렬이 연일 이어졌다.
축제장 주변에는 단풍도자기 핸드페인팅, 단풍책갈피 만들기, 단풍엽서 보내기 등의 체험행사가 진행돼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 위한 가족 및 연인들로 연신 붐볐다. 또, 삼삼오오 무리지은 등산객들은 백암산의 울긋불긋한 애기단풍과 도심에서 보기 힘든 야생화, 다람쥐 등의 동식물을 감상하며 가을산의 정취에 한껏 매료됐다.
아울러, 주제에 걸맞은 공연행사로 단풍의 하모니, 단풍숲 음악회, 인디언모히칸 등의 다양한 공연이 펼쳐져 단풍 사이로 흘러나온 선율이 익어가는 가을분위기를 한층 북돋았다. 특히, 친환경 농·특산품 판매장이 큰 인기를 끌었다. 판매부스에는 장성곶감을 비롯해 과일류, 주류, 차류, 반찬류 등 장성의 우수 농·특산품을 맛보고 구입하려는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에 축제 기간 동안 7000여만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으며, 주변 음식·숙박업소도 모처럼 호황을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됐다.
군은 내년에도 내실 있게 축제를 준비해 축제활성화와 지역경제를 모두 충족시키는 명품 축제로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다소 흐린 날씨였지만 발 디딜 틈도 없이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큰 성황을 이뤘다”며 “11월 중순까지는 절정에 이른 애기단풍을 볼 수 있으므로 축제에 미처 못 오신 분들은 지속적으로 찾아와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