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가안전 핑계로 군비 계속 확충”
“일본 국가안전 핑계로 군비 계속 확충”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3.10.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불순한 의도에 대해 경계하지 않을 수 없어”

일본 정부가 최근 자국 영공을 침범한 외국 무인기에 대해 유사시 격추할 수 있도록 하는 방침에 승인한 가운데 중국이 비난 수위를 높였다.
22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중국의 무인기가 영공 침범 시 격추도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을 승인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일본의 군사안전에 대한 정책동향은 계속해서 아시아 국가, 국제사회로부터 주목받고 있다”며 “최근 들어 일본이 인위적으로 국가안전에 대한 긴장, 대립을 조성해 이를 핑계로 끊임없이 군비를 확충하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일본이 그처럼 행동하는 진의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일본의 불순한 의도에 대해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화 대변인은 “다시 반복하지만 댜오위다오(釣魚島, 일본명 센카쿠·尖閣열도)는 중국의 고유 영토로, 중국 정부는 국가영토를 수호하겠다는 결심도 있고 능력도 있다”며 “그 어떤 외부 세력으로부터의 도발적인 행동에 굳건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일본 각료와 정치인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계기로 일본에 대한 중국 정부의 비난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18일 신사 참배와 관련해 주중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고, 21일에는 “일본이 역사문제를 반성하지 않는다면 일본과 아시아 이웃국가들과의 관계는 어떤 미래도 없다”고 강력히 비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