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즐기자 가을 축제> 활어처럼 싱싱하고 생생한 감동의 축제
<즐기자 가을 축제> 활어처럼 싱싱하고 생생한 감동의 축제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3.10.1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작, 12~13일 노량진수산시장서 ‘제3회 도심속 바다축제’

▲ 노량진수산시장 도심속 바다축제의 인기코너 ‘활어 맨손잡기’에 참가한 시민들이 활어를 잡고 흔들고 있다.

 

활어 맨손잡기·모의경매·수산물 염가판매
노들가요제·초대가수 공연 등 행사 ‘다채’

 

서울 시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 ‘제3회 도심속 바다축제’가 12일과 13일 노량진수산시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된 ‘도심속 바다축제’는 주민들의 문화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동작구의 고민과 전국 최대의 수산물 판매시장인 노량진수산시장이 힘을 함께 모은 결과다.
지난해 제2회 때에는 지역주민의 입소문이 더해지며 이틀간 모두 10만명 이상이 방문해 서울의 대표적인 축제로 급부상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 일본 원자력 방사능 오염수 유출사고와 관련하여 국내 수산물의 안전성을 널리 알리고 침체된 수산시장에 예전과 같은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축제를 공동 주최하는 동작구, 수협노량진수산(주), 동작문화원은 지역주민과 상인들이 어울려 다양한 문화공연을 즐기는 한편 국내 수산물의 안전성을 널리 알려 수산물의 소비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행사의 의의를 설명했다.

제3회 도심속 바다축제는 12일 오전 11시30분 동작문화원 풍물놀이패의 신나는 사물놀이를 시작으로 이틀간의 본격적인 일정에 들어간다.
활어 맨손잡기, 모의경매 등 체험행사와 지역 주민들이 마련한 다양한 문화공연, 그리고 동작바다콘서트, 노들가요제 등 축하공연으로 무대를 채운다. 또 축제기간 동안 다양한 수산물을 염가에 판매하며 각종 먹거리 장터도 연다.
활어 맨손잡기는 도심속 바다축제의 인기코너다. 임시수족관(10m×7m)에 활어를 풀어놓고 참가자들이 들어가 제한된 시간 내에 맨손으로 활어를 잡게 된다.
이날 행사에는 광어, 오징어, 붕장어, 숭어 등 400~500마리의 수산물을 준비한다. 참가자들이 직접 잡은 수산물은 가져가거나 즉석에서 회나 매운탕으로 즐길 수 있다.
지난해의 폭발적인 호응에 힘입어 올해에는 1회에서 2회로 횟수를 늘려 이틀간 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일반, 어린이로 대상을 구분해 참여자들의 연령대를 고려했다.
접수는 행사당일 오후 1시부터 행사진행 부스에서 받으며, 행사개시 30분전에 접수증을 발급한다. 10인이 1조로 편성한다.

▲ 이번 축제에서는 두 차례 ‘모의경매’를 마련해 시민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축제에 먹거리가 빠질 수 없다.
게다가 도심속 바다축제는 우리나라 최대의 수산물시장에서 열리는 축제다. 축제기간 수산시장측에서는 제철수산물을 염가에 판매하고 먹거리 장터도 연다.
제철 수산물 염가판매는 축제 양일간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하며, 꽃게 2kg을 1만5000원에 구입할 수 있으며 오징어도 당일 결정되는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낙지, 생굴, 꽁치, 냉태도 시중가격 보다 저렴하게 행사 당일 가격을 결정해 판매한다
먹거리 장터도 함께 운영한다. 대중경매장 일대에서 모듬회, 초밥, 홍어회, 양념게장, 전어구이, 낙지, 홍합, 연어회 등을 판매한다.
5000원부터 3만원까지 저렴한 가격으로 현장에서 직접 즐길 수 있으며 무료시식 코너도 함께 마련된다. 먹거리 장터는 12일 토요일에는 12시부터 바다콘서트가 끝날 때까지, 13일 일요일에는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다.
노량진수산시장에서는 자정이후 매일 경매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두 차례 ‘모의경매’를 마련해 이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경매품목으로는 꽃게, 오징어, 고등어, 삼치 등 제철에 많이 잡히는 수산물이다.
전문 경매사가 직접 경매를 진행하며, 경매 시작 전 간단하게 경매방법을 설명해 초보자들이 대다수인 참가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특히 올해부터는 어린이 모의경매도 함께 실시해 가족단위의 참여가 가능하도록 한다. 수익금은 어업인교육문화복지재단에 기증한다.

▲ 지역주민들이 갈고닦은 노래솜씨를 뽐내는 ‘노들가요제’가 열린다.
축하공연도 빠질 수 없다.
첫째 날 개막식에 이어 오후 6시30분 수산시장 내 특설무대에서 ‘동작바다콘서트’를 연다.
강성범을 MC로 김용임, 김성환, 이진관, 이수진, 이아영, 조성희 등 초대가수들이 참여한다.
지역주민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노래솜씨를 뽐내는 ‘노들가요제’가 오후 5시부터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지난 4일 예심을 거친 참가자들은 특설무대에 올라 우리 동네 최고가수를 향한 출사표를 던진다.
이날 가요제에는 김수희, 김범룡, 김연자 등 초대가수도 함께 무대에 올라 열기를 더한다.
이밖에 주민들이 참여하는 다채로운 문화공연도 펼친다.
먼저, ‘자치회관 프로그램 발표회’가 축제 양일간 12시부터 개최한다. 이날 무대는 동작구에 있는 15개동 자치회관 수강생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솜씨를 마음껏 뽐낸다.
이밖에 동작문화원 수강생들도 경기민요, 가야금 병창, 라인댄스 등 수준급의 무대를 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