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차관 공문서 위조 의혹”
“문체부 2차관 공문서 위조 의혹”
  • 양귀호 기자
  • 승인 2013.09.1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국회에 허위 보고도” 경질요구

민주당이 10일 사격장 명의변경과정에서 서울시의 공문서인 ‘공유재산 유상사용 허가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종길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 대해 문화부에 경질을 요구했다.
민주당 김진욱 부대변인은 이날 현안논평에서 “박정희 대통령의 경호원을 지냈던 박 차관이 자신이 운영하던 사격장을 부인에게 양도하기 위해 공문서를 위조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박 차관은 지난 3월 취임한 뒤 고위공직자의 영리업무금지 규정을 피하기 위해 위법한 방법으로 사격장 운영권을 부인에게 넘겼다. 박 차관이 이 사건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국회에 허위 보고를 한 사실도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위법적 혐의가 있는 만큼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은 개인의 사적 이익을 위해 공문서를 위조한 박 차관을 응당 무거운 책임을 물어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당 이용섭 의원도 “박 차관은 지난 5월 자신이 운영하던 서울 목동의 실내사격장 운영권을 부인 명의 법인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서울시가 발급한 ‘공유재산 유상 사용 허가서’의 발급일자 등을 임의로 위조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박 차관 측은 ‘주식회사 목동사격장(대표 박종길)’을 국세청에 법인사업자 등록하는 과정에서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가 발급한 ‘공유재산 유상사용 허가서’를 위조했다”며 “이를 통해 법인 사업자 등록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