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미 영주권 포기 최전방 철원서 복무
미 영주권 포기 최전방 철원서 복무
  • 철원/최문한 기자
  • 승인 2013.09.0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사단 수색대대 안종화 중위… 지난해 9월 임관

육군 제3사단(백골부대 사단장 김운용) 소속 장교가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최전방 철원 철책선을 지키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백골부대 안종화 중위(학사57기 27 사진)는 10세 때 미국으로 건너간 뒤 미 영주권자로 군 복무 의무가 없었지만 지난 9월 육군 소위로 임관, 현재 남·북 긴장감이 감도는 철책선을 지키는 3사단 수색대대 소대장으로 대한민국 안보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미국 명문학교 조지아 공과대학교 컴퓨터 사이언스를 전공하며 장래가 촉망됐던 안 중위는 대한민국 남아의 길을 자처해서 들어섰다.

안 중위가 이런 결심을 하게 된 것은 ‘정체성’ 때문으로, 미국에 살면서도 줄곧 조국에 대한 향수가 커졌고 대한민국 젊은이로서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자괴감이 컸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2010년 한국으로 귀국한 그는 한국체육대학교(3학년)에 편입·졸업했고 보다 보람된 군 복무를 위해 장교의 길을 선택하며 철원 최전방 근무까지 자원했다.

전투프로(사격, 체력, 정신전력 우수자)와 태권도 4단인 안 중위는 “결심에 조금도 후회함이 없다 재외국민이 아닌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써 국토방위에 임하고 투표권까지 행사하게 돼 너무 기쁘다”는 소감을 당당히 밝히며 수색대대에 훈련에서 가장 힘든 것은 철원의 혹한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 중위는 “전역 후에도 스포츠 외교분야에서 대한민국 위상을 높이고 싶다”며 “자랑스런 백골부대원답게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진정한 군인이자 애국자로 거듭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