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가렵고 따갑고 진물까지’괴로운 습진
‘가렵고 따갑고 진물까지’괴로운 습진
  • 이대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 승인 2013.08.2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성습진.접총 피부염.광독성 알레르기등

종류가 다르고 치료기간.강도.방법도 다양


여름에 특히 극성을 부리는 피부질환 습진. 더위로 인해 땀을 자주 흘리고 습도가 높아져 세균과 곰팡이가 활발히 번식하면서 습진으로 인한 고통을 토로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습진의 대표적 증상은 가렵고 따가운 느낌과 함께 울긋불긋한 발진이 돋는 것. 초기에서 중기를 지나 만성이 되면 부기와 물집은 줄어드는 대신 피부가 두꺼워지는 태선화, 피부의 주름이 두드러져 비늘처럼 보이는 증상, 피부색이 하얗거나 검게 변하는 색소침착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아름다움을 중시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강한 가운데, 피부가 주는 건강함, 매끄러움, 탄력과 같은 심미적 기능이 크게 훼손된다는 점도 환자들이 습진의 괴로움으로 꼽는 것 중 하나다. 피부에 붉은 발진이 일어나거나 물집이 잡히는 등 증상이 시각적으로 명확하게 드러난다는 특성상 습진은 사람들에게 불쾌감과 혐오감을 주고 전염병이라는 오인을 받기도 한다. 심지어 습진의 정도가 심한 환자들은 사람들 앞에 나서거나 대화와 친분을 나누는 데 어려움을 겪는 대인기피 증세까지 보인다.

습진 환자들의 괴로움은 이뿐만이 아니다. 습진은 치료가 복잡하고 까다로운 피부질환으로도 악명이 높다. 원래 습진은 꽤 넓은 의미를 가진 피부질환이다. 독립된 하나의 질환을 뜻하기보다는 비슷한 임상적 증상을 보이는 피부질환군을 총칭한다.
건성습진, 접총 피부염, 광독성 알레르기 등 상당히 많은 피부질환이 습진의 종류에 포함된다. 그렇기 때문에 증상이 비슷해 보여도 전신에 걸쳐 분포하는지, 국소적으로 나타나는지, 모양이 어떻게 다른지에 따라 종류가 다르고 치료기간, 치료강도, 치료방법도 다양하다.
따라서 환자에 따라 장시간에 걸쳐 천천히 호전되기도 하지만 치료 효과가 없거나 증세가 호전되었다가도 갑자기 재발하거나 악화되는 등의 현상이 나타난다. 습진으로 인한 가려움, 통증, 조급함을 견디지 못한 일부 환자들은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을 시행했다가 증세를 악화시키기도 한다. 생명에 크게 지장이 없기에 방치하기 쉽다는 것도 습진의 문제점으로 꼽힌다.
기본적으로 습진의 발생과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습진이 일어나기 쉬운 부위를 시원하고 통풍이 잘되도록 유지하는 것이 좋다. 특히 여름철에는 기후가 덥고 습하며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세균이 쉽게 피부에 번식할 수 있으므로 평소 위생관리에 유의하자.
가렵고 물집과 진물이 발생할 때는 차가운 생리식염수나 깨끗한 물에 적셔 가려운 피부를 시원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 보습을 위해 수분이 많고 유분이 적은 로션이나 크림을 발라주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물집과 진물이 심할 때는 2차 세균감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지양한다.
특히 비만한 경우 체중을 감량하면 대사가 활발해지고 피부가 접히는 부위가 줄어 습진 개선에 효과를 볼 수 있다. 습진을 진단하기 위해 첩포검사, 피부단자검사, 세균배양검사 등이 실시된다. 치로 시에는 가려움이 심한 경우 항히스타민제, 염증이 심한 경우 스테로이드, 세균 감염이 심한 경우 항생제 등의 약제가 사용된다.

□ 문의전화 및 상담 : 02)2600-2000
홈페이지 : kss.kahp.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