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금강산 회담’ 10월2일로 수정제의
‘금강산 회담’ 10월2일로 수정제의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3.08.2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오늘 이산상봉 위한 금강산 시설 점검단 방북”

정부는 27일 오후 금강산 관광 재개 실무회담을 10월2일 금강산에서 개최하자고 수정 제의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2시10분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한 통일전선부 앞으로 이같은 내용의 통지문을 보냈다.
이는 우리 측이 당초 회담일로 북측에 제안한 9월25일보다 1주일 늦은 것이며, 북측은 8월 말~9월 초 개최를 희망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실무접촉과 이산상봉 행사 합의가 이뤄져 관련 조치가 진행 중이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협의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기술적으로 일주일정도 늦추는 것이 회담을 적절하고 실효적으로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북측이 호응해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은 이산가족 관련해서 여러 사항들이 벌어지고 있고 개성공단도 하고 있어 조급하게 하지 말자는 것”이라며 “이산가족과 금강산관광 문제를 분리대응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 시설 점검을 위한 사전점검팀의 금강산 방문과 관련, 북측이 우리 측 인력의 방북을 동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 위해 내일과 모레 양일 간 금강산 시설 점검단이 당일날 입출경하는 방식으로 금강산 현지를 방북한다”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 현대아산, 협력업체 관계자 등 56명으로 구성된 점검단은 이산가족 면회소 등 상봉행사에 사용되는 시설을 점검할 예정이다.
정부는 전날 판문점 채널을 통해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구성 합의서에 관한 수정안을 북측에 전달했으며 이에 대한 북측의 답변은 아직 오지 않고 있다.
당국자는 “남북 공동위원회 구성운영 합의서에 큰 쟁점은 없는데 북측의 답이 오면 1차 위원회 개최 일정도 북측과 협의하겠다”면서 “정해지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