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말과 행동으로 의지 보여줘야”
“北, 말과 행동으로 의지 보여줘야”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3.08.0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개성공단 인내심 한계” 회담 수용 압박

정부가”북한측의 보다 진정성 있는 태도를 원하는 우리 국민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는 점을 북한 측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성명을 통해 “기업과 근로자들의 고통을 해소해주길 원한다면, 개성공단이 남북관계의 시금석이라고 여긴다면, 침묵이 아니라 책임 있는 말과 행동으로 그 의지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개성 공단을 국제적 수준의 공단으로 발전시켜 가야 한다는 정부 입장은 확고하다는 점을 국민 여러분과 입주기업들에게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개성 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는 타협의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확인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한 당국은 기업 손실에 대한 피해 보상 등 우리 국민과 입주 기업들이 납득할 수 있는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측을 상대로 하루빨리 실무회담에 임할 것을 우회적으로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