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축구경기 도중 심판·선수 살해
브라질 축구경기 도중 심판·선수 살해
  • 윤다혜 기자
  • 승인 2013.07.0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의 축구장에서 엽기적인 살인 사건이 벌어졌다.

AP통신은 7일(한국시간) "브라질에서 아마추어 축구경기 도중에 심판과 선수 등 2명이 살해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심판이 강하게 어필하는 선수를 날카로운 것으로 찔러서 살해했고, 이 장면을 보고 흥분한 일부 관중들이 난입해 심판을 참수 살해했다.

이 충격적인 사건은 브라질 동북부의 마라냥주에서 지난 주말에 벌어졌다.

한 선수가 심판 판정에 의문을 제기하고 폭행을 가하자 심판은 칼로 찔러 앙갚음을 했다. 칼에 찔린 피해자는 병원으로 후송되던 중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장면을 지켜본 피해자의 친구 등 일부 흥분한 관중들이 심판을 묶은 후, 돌로 내리쳤고 머리를 베었다.

현지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1명을 체포했고 달아난 2명의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브라질은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