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 비례대표 공천 놓고 또 갈등
한, 비례대표 공천 놓고 또 갈등
  • 신아일보
  • 승인 2008.03.19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심위 비례대표까지 심사, 친이-친박 대립 재점화 조짐
“명단 내려와 있어 공심위는 결정만 하면 된다” 설 난무

한나라당이 18일부터 비례대표 공천 심사에 돌입한 가운데 비례대표 선정을 놓고 친이계(親 이명박)와 친박계(親 박근혜) 간 대립이 재점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공천심사위원회가 지역구에 친박계보다 친이계를 3배나 많이 공천한 데다 박근혜 전 대표의 측근을 포함한 현역 의원들을 대거 낙천시키면서 비례대표 공천에서도 친박계를 배제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지역구 공천에서 이명박 대통령 측 인사만 남겼다는 ‘명계남’ 여론을 만든 진앙지인 공심위가 비례대표 심사까지 진행하면서 비례대표 공천도 친이계 일색이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현재 한나라당 안팎에서는 비례대표 선정을 놓고 친이계와 친박계가 몇 대 몇으로 지분을 나눠 가졌다는 설이 난무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청와대에서 이미 명단이 내려와 있어 공심위는 결정만 하면 된다”는 이야기도 파다하다.
이에 대해 한 비례대표 신청자는 “비례대표 신청을 할 때부터 계파를 고려해 안배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정확한 심사 기준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면접도 없이 서류만으로 심사하기 때문에 일각에서 들리는 계파 안배 여부가 신경 쓰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친박계는 지역구에서 박근혜 전 대표의 최측근들을 탈락시킨 만큼 비례대표를 통해 배려해줘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여론을 형성하고 있다.
친박계로 공천을 신청한 인사들은 이병기 여의도연구소 상임고문, 곽영훈 사람과 환경 그룹 회장, 차동세 사람경제 기획위원장, 이정현 캠프 대변인, 하윤희 당 부국장, 서용교 캠프 특보 등이다.
친박계 한 인사는 “지역구에서 친박계를 대거 탈락시키고 비례대표까지 친박계를 배려하지 않는다면 화합을 하자는 이야기냐, 아니면 깨자는 이야기냐”며 “비례대표에서 (친박계는) 최대한 배려를 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친박계 인사도 “청와대에서 명단이 내려와서 비례대표를 정한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공심위는 거수기 노릇을 한다는 것”이라며 비례대표 공천 심사에 우려를 드러냈다.
한편에서는 공천심사위원회 위원들이 비례대표를 신청했다는 설까지 나오면서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그동안 비례대표 출마설이 공공연하게 나오는 공심위원이 실제로 비례대표를 신청했을 경우 ‘자천’이라는 논란을 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현재 공심위는 비례대표 공개 신청자 597명과 비공개 신청자 60명을 심사해 54명의 명단을 20일이나 21일까지는 확정해야 한다.
총선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비례대표 공천을 놓고 친이계와 친박계가 또 다시 대립할 지 주목된다.
양귀호기자
ghy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