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盧정권 기관장 배제는 표적 사정”
민주 “盧정권 기관장 배제는 표적 사정”
  • 신아일보
  • 승인 2008.03.1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민주당은 지난 14일 노무현 정부 공기업 기관장에 대한 사퇴 압박 및 업무 참여 배제 문제와 관련, ‘표적 사정’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유종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어제 노동부에 이어 오늘은 문화관광부. 앞으로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보건복지부 등이 업무보고 때 기관장들을 참석치 못하게 했다”며 “본격적인 왕따 작전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또 “이명박 대통령은 아무 말이 없지만 이 모든 작전의 지휘본부는 청와대가 틀림 없다”고 주장했다.
유 대변인은 이어 “처음에는 당에서 포문을 열고 곧바로 청와대가 장단을 맞추고 정부 대변인인 문화관광부 장관이 나서서 기관을 동원하고 검찰·경찰·정보기관까지 동원할 태세”라며 “이는 표적 사정을 예고한 것으로 알아서 나가지 않으면 먼지라고 찾아내겠다는 공개적 협박”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아울러 “한나라당은 2006년 낙하산 인사 조사 특위를 만들어서 조사를 한 적이 있다”며 “과거 인사에 대한 무조건적인 축출 압박은 총선용이고 공천탈락자에 대한 구제 용도다. 국가기관을 자신들이 만든 법과 제도에 따라 운영할 것을 한나라당에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