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멕시코 교도소내 전쟁으로 13명 사망·65명 부상
멕시코 교도소내 전쟁으로 13명 사망·65명 부상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3.04.2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중부의 산 루이스 포토시주 라 필라 교도소에서 27일(현지시간) 재소자 간의 싸움으로 13명이 죽고 65명이 부상했다.

이번 충돌은 한 무리의 재소자들이 반대편 재소자들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새벽 4시께 스스로 만든 수제 칼과 송곳 등을 가지고 상대방을 기습하면서 시작됐다고 주 검찰청이 발표했다.

검찰 당국은 이번 폭력 사태가 교도소 내 행정당국이나 교도관을 향한 '폭동'이 아니라 재소자 간의 '전쟁'이었다고 설명하고 혹 교도소 당국이 충돌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산 루이스 포토시 주지사 페르난도 토란조는 기자회견을 통해 13명이 현장에서 죽었고 부상자 중 22명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라고 밝혔다.

라이벌 마약조직이나 갱단이 넘쳐나는 멕시코의 교도소에서는 재소자 간 전쟁, 폭동, 탈옥 사건이 흔히 있는 일이다.

멕시코의 국가인권위원회는 2012년 마약 조직들과 연계된 재소자들이 주요 멕시코 교도소의 내부를 장악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보고한 적 있다.

이번에 문제를 일으킨 산 루이스 포토시 교도소에서는 제타스 마약조직이 최근 몇 년 간 특별히 활동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