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소방본부, 중증응급환자 이송체계 대폭개선
부산소방본부, 중증응급환자 이송체계 대폭개선
  • 부산/김삼태 기자
  • 승인 2013.04.1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소방본부가 심정지, 중증 외상, 심·뇌혈관계 질환 등 중증 응급환자의 이송 병원을 보호자가 아닌 구급대가 결정하도록 이송체계를 대폭 개선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는 중증 응급환자 발생 때 이송 병원을 구급대원이 선정하게 돼 있지만 그동안 이의 제기 등을 우려해 보호자 의견에 따르는 경우가 많았다.

앞으로는 구급대원이 현장에서 환자의 상태를 확인한 후 관련 정보를 119 종합상황실로 전송하면 상황실 구급상황관리자와 의료지도 의사가 이송병원을 선정하게 된다.

부산소방본부 관계자는 “이송체계 개선으로 환자가 여러 병원을 전전하면서 치료 시기를 놓치는 상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