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세종 신동아 파밀리에’ 12일 분양
‘세종 신동아 파밀리에’ 12일 분양
  • 세종/김순선 기자
  • 승인 2013.04.0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아건설, 전용면적 85m² 이하 538채
3.3m²당 평균 분양가 746만원선
세종시 분양 아파트 중 가장 저렴


신동아건설이 세종시 분양시장에 뛰어든다.

‘4·1부동산 대책’이 나온 이후 세종시에서 처음 분양하는 아파트로 세간의 관심이 뜨겁다.


신동아건설은 12일 세종시 1-1생활권 L6블럭에서 ‘세종 신동아 파밀리에’ 아파트 538채 분양을 시작한다.


지하 2층〜지상 17층의 9개 동 규모로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주택으로 이뤄진 단지다.

모든 가구가 전용면적 85m² 이하(59m² 296채, 84m² 242채)이다.


이 아파트는 지난 1일 정부의 부동산 종합대책에 따라 5년간 양도소득세가 전면 감면되는 혜택도 받았다.

국회 상임위가 통과돼야 하지만 아파트 계약 시점이 5월 초로 세제혜택을 받는 데에는 전혀 지장이 없어 보인다.


세종 신동아 파밀리에는 단지 건폐율(대지면적 대비 건축면적의 비율)을 16%대로 대폭 낮춰 주거환경의 쾌적함을 높였다.

인근 근린공원과 단지 뒤 경관녹지가 잘 갖춰져 있다.

또 지상 주차공간을 없애 아이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단지 환경을 조성했다.


이 아파트는 모든 가구를 남향 위주로 배치했다.

가구 대부분이 발코니 전면부에 방 3개와 거실을 일렬로 배치하는 4베이 구조로 설계돼 조망 채광 통풍 효과가 높다.


세종시 아파트 최초로 입주민 전용 ‘자전거 셰어링 시스템’을 구축한 것도 눈에 띈다.


자전거로 운동하고 싶은 주민이 비접촉식(RF) 카드로 손쉽게 자전거를 빌릴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또 지하 주차장에 100% 발광유기오드(LED) 조명을 설치하는가 하면 각 동마다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특히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우수 등급을 적용받아 생활의 편리를 더했다.


분양가는 3.3m²당 평균 746만원선으로 세종시에서 분양한 아파트 중 가장 저렴해 59m²의 경우 총 분양가가 2억원을 넘지 않는다.

계약금 10%에 중도금 60%까지 무이자 융자를 받을 수 있어 내 집 마련이 한결 수월해졌다.


세종 신동아 파밀리에는 인근에 32만m² 규모의 근린공원이 들어서며 복합커뮤니티센터도 가까워 쾌적하고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다.

또 지역순환버스 정류장이 단지와 인접해 있어 중앙청사로 출퇴근하기도 쉽다.

세종시와 정안 나들목을 잇는 연결도로가 개통돼 수도권으로 오가기도 편리하다.


이 아파트가 들어서는 1-1생활권은 초등학교 5곳, 중학교 2곳, 고등학교 1곳 등 8개 학교가 개교할 예정이다.

1-2생활권의 특목고도 인접해 있어 교육 환경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인구 밀도가 다른 생활권보다 낮고 녹지공간이 많아 주거환경도 탁월한 편이다.


류상기 신동아건설 분양마케팅팀 부장은 “자전거 대여 시스템처럼 다른 단지와 차별화되는 특화요소를 적극 개발하고 수납 및 주방 펜트리 공간을 늘려 소형주택의 단점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입주는 2015년 3월로 예정돼 있다.


    <분양문의 1899-00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