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청와대에 일주일 내내 있지 않겠다”
“청와대에 일주일 내내 있지 않겠다”
  • 신아일보
  • 승인 2008.01.3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당선인 “금요일에 나와, 일요일 밤 들어가는 평소 생활”
李당선인 “금요일에 나와, 일요일 밤 들어가는 평소 생활”
국립중앙박물관서 문화예술계 원로 30명과 만나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31일 “(취임후) 금요일 오후에는 (청와대를) 나와, 일요일 밤 늦게 들어가는 평소 생활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후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거울못’ 레스토랑에서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을 비롯해 문화예술계 원로 30명과 만나 “청와대에 일주일 내내 있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어 “5년은 잠깐인데 사람이 갑자기 변하면 안 될 것 같다”며 “5년 후 사람이 변해서 나오면 쓸모 없게 되기 때문에 (취임) 이전과 이후 (모두) ‘평상’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측 핵심 관계자는 이 발언과 관련해 “초심을 잃지 않고 민심과 소통하고 국민과 가까이 하겠다는 이 당선인의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당선인은 “우리는 새삼 ‘문화의 시대’라고 강조할 필요도 없는 사회에 살고 있다. 이제는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문화 예술이 꽃피는 시대가 ‘태평성시’이기 때문에 향후 5년 동안 그런 쪽의 정책을 펼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또 문화예술계 인사들에게 “1년에 한번씩은 만나 ‘중간 점검’을 하려고 한다”면서 “기탄없이 만나 얘기를 나눌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당선인은 “한달 후면 새 정부 5년이 시작된다”며 “많은 사람들이 (새 정부를) 기대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선거 개표가 끝난 당일 하루만 반짝 기분이 좋다가 그 다음부터는 어떻게 국민의 기대를 이룰지 걱정이 태산같아, 마음이 무거웠다”고 취임을 앞둔 소회를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어 “우리 사회가 (현재) 너무 분열돼 우선 봉합이 급한 것 같다”면서 “너무 많은 것이 찢겨지고 흩어져 걱정이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함께 한다면 능력 있는 우리 국민들이 (극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현재 세계 환경은 10년 만에 최악의 상태를 맞아 굉장히 어렵지만 (한편으로) 다행스러운 점도 있다”면서 “쉬운 환경에서 출발하면 변화를 추구할 수 없다. 허리띠를 졸라 매고 마음가짐을 다시 갖출 수 있다”고 특유의 긍정적인 사고를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그러면서 “사람들이 ‘해봐라, 안 된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안 되는’ 것을 거역하면서 살았다”면서 “선거 과정을 통해 ‘인내력’을 갖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은 참는 훈련을 받았다. 앞으로 5년도 많은 것을 인내하고 실천에 옮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성남기자
jsnsky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