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자유신당은 정국 균형 잡는 정당”
“자유신당은 정국 균형 잡는 정당”
  • 신아일보
  • 승인 2008.01.30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회창 “새로운 가치 추구하는 정당으로 일어설 것”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는 30일 “(신당 창당에 대해)새로운 가치를 추구하는 보수정당으로서 과거의 보수라는 색깔의 깃발아래 기존의 아주 과거지향적인 보수에서 탈피한 새로운 가치를 추구하는 정당으로 일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가칭)자유신당 울산시당 창당식에 앞서 울산시의회 프레스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저희 당이 국민께 설득해 드리는 명분은 역사상 가장 거대한 집권당을 아주 합리적으로 민주주의 원칙에 맞게 정국의 균형을 잡아가는 정당이 우리 자유신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총재는 “대통령 당선자가 50%에 가까운 지지를 얻었고 새로 집권당이 될 한나라당이 200석 내지 230석의 의석을 얻는다면 비대한 집권당이 출현한다”며 “부패하고 오만해질 수 있는 비대한 집권당을 견제하기 위해 자유선진당이 제1야당이 되길 바라면서 선거(총선)를 치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울산에서 의석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참신하고 능력있는 인물이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울산에서 참신한 인물을 뽑아 후보로 내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에서 얻을수 의석수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울산에서도 제2의 세력으로 부상하고자 한다”며 “다다익선이지만 확실한 전망이 선 후에 말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30분 울산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이 전 총재를 비롯 김혁규 전 경남지사, 심대평 국민중심당 대표, 전순규 시당위원장, 당원과 지지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칭)자유신당 울산시당 창당식이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