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비타민D 결핍증’ 내 뼈는 괜찮을까?
‘비타민D 결핍증’ 내 뼈는 괜찮을까?
  • 이대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 승인 2013.02.1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타민D결핍증 환자 5년 새 무려 9배나 증가
실내 위주의 생활 등 야외활동 부족이 주요인


비타민D결핍증 환자가 무서운 속도로 늘고 있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지난 2007년부터 2011년까지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비타민D결핍증 진료 인원이 2007년 약 1천800명에서 2011년 약 1만6천명으로 5년 간 약 1만4천20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매해 평균 81.2% 증가한 수치다.

비타민D결핍증에 대해 알아보자. 최근 심평원 발표에 따르면 비타민D결핍증 여성 진료 인원이 크게 늘었고, 소아보다 고령층에서 더 많이 발생하고 있었다.

이 질환의 주 발생연령층이 0~9세와 50대 이상인데, 0~9세의 소아·아동 점유율은 2007년 34.5%에서 2011년 17.6%로 감소한 반면, 50대 이상의 장년·고령층의 점유율은 2007년 31.4%에서 2011년 49.1%로 증가한 것이다.

즉, 진료 인원의 연령 구조가 소아에서 고령층으로 바뀌고 있다는 의미다.

비타민D 결핍증은 칼슘과 인의 대사를 좌우하는 호르몬인 비타민D가 부족해 성장장애 또는 뼈의 변형이 생기는 질환이다.

비타민D는 흔히 우유나 유제품, 고등어, 연어, 계란 노른자, 버섯 등 다양한 음식물을 통해 흡수되거나 체내에서 자연 합성되어 비타민D전구체로 우리 몸에 저장돼 있다가 일정한 파장의 자외선을 쬐면 활성비타민D로 바뀌게 된다.

비타민D의 중요한 역할은 칼슘의 흡수를 돕고 혈중 칼슘 농도를 조절하며 뼈에 칼슘이 침착되는 것을 도와 구루병이나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때문에 비타민D가 부족하면 칼슘과 인의 혈액 내 농도가 충분하지 않아 뼈에 축적되지 못해 골격이 약해지고, 몸무게를 이기지 못해 뼈가 휘어지게 된다(구루병). 성인인 경우, 골연화증으로 엉덩이, 척추 등에서 골절이 쉽게 발생할 수 있다.

이밖에도 면역증강작용, 대장암, 유방암, 백혈병, 당뇨, 심혈관질환 등의 예방효과가 있어, 비타민D는 단순 영양소가 아니라 건강 전반과 웰빙이 필요한 필수요소로 보는 의견도 있다.

이처럼 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비타민D가 부족한 환자가 급증하게 된 원인이 뭘까? 전문가들은 야외활동 부족을 첫째로 꼽았다.

학업이나 직장생활 등으로 인해 모든 연령에서 햇빛이 있는 낮 시간대 야외활동이 크게 줄고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여성 진료 인원이 급증하는 이유는 자외선차단제를 과다 사용해 피부에 닿는 햇빛을 차단하는 일이 잦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한다.

비타민D결핍을 예방하려면 적절한 야외활동이 필수다.

점심식사 후에 실내로 곧바로 들어가기보다 잠시 바깥에서 산책을 하며 햇볕을 쬐는 것이 좋다.

맑은 날을 기준으로 일주일에 두세 번, 얼굴과 팔, 손 등에 5~10분 남짓 햇볕을 쬐도록 한다.

다만, 자외선을 과도하게 쬐는 것은 피부에 좋지 않으므로, 자외선이 강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오랫동안 야외에서 활동하는 것을 피하도록 한다.

요즘처럼 일조량이 적은 겨울에는 연어나 우유, 계란 노른자, 고등어, 버섯 등의 음식을 균형 있게 먹어 비타민D가 충분히 섭취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

또, 음식물을 통해 섭취하는 데는 한계가 있으므로 필요에 따라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모유 수유를 하는 여성이 비타민D가 부족하면 아기에도 영향을 미치므로 균형 잡힌 음식물을 충분히 섭취해 비타민D가 결핍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 문의전화 및 상담 : 2600-2000 홈페이지 : kss.kahp.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