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뇌졸중유발 관여 돌연변이 세계최초 규명
뇌졸중유발 관여 돌연변이 세계최초 규명
  • 성남/전연희기자
  • 승인 2013.02.0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차병원 김남근·김옥준 교수팀, SCI급 저널에 게재
CHA의대 분당차병원(원장 지훈상) 임상의학연구소 김남근 교수와 신경과 김옥준 교수는 마이크로알엔에이(miRNA) 돌연변이가 뇌졸중유발에 관여하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7일 밝혔다.

분당차병원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미국심장학회가 발행하는 SCI급 저널 ‘동맥경화, 혈전 및 혈관생물학(Arteriosclerosis, Thrombosis & Vascular Biology)’ 2월호에 게재됐다.

지금까지 miRNA가 암 발생 및 전이에 관련된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뇌졸중과 같은 혈관성질환유발에 관여한다는 사실은 이번에 처음으로 밝혀져, 향후 뇌졸중치료법 마련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연구는 뇌졸중환자 1,051명과 정상대조군 553명의 miRNA서열을 비교 분석하는 방법으로 수행됐다.

연구팀은 뇌졸중환자에서 miRNA 돌연변이가 높게 관찰되는 것을 관찰했으며, miRNA종류에 따른 뇌졸중증상까지 확인할 수 있었다.

miRNA-146a에 돌연변이가 생긴 환자에서는 허혈성 소혈관 뇌졸중과 허혈성 대혈관 뇌졸중이, miRNA-149에 돌연변이가 생긴 환자에선 허혈성 소혈관 뇌졸중이 높게 발병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miRNA-146a와 miR-149에서 동시에 돌연변이가 생긴 경우에는 무증상뇌졸중이 발병되는 것을 확인됐으며, miRNA-146a, -149, -196a2, -499는 혈전과 염증 반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또한 혈중엽산농도 하위 15%군에서 miRNA 돌연변이가 발생하게 되면, 이들 간의 상호작용으로 뇌졸중 발병률이 정상군에서 보다 4.6배까지 증가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김남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뇌졸중발병원인을 규명한 만큼 향후 뇌졸중 치료법이나 치료제개발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뇌졸중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감소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