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롯데, 대한화재 최종 인수
롯데, 대한화재 최종 인수
  • 신아일보
  • 승인 2008.01.2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손해보험 공식 출범
롯데그룹이 대주그룹으로부터 대한화재를 인수하고, 롯데손해보험을 공식적으로 출범한다.
롯데는 21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주그룹으로부터 대한화재 지분 57%를 인수하는 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롯데는 지난해 12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실사 및 계약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인수방식은 대한시멘트·대한페이퍼텍과 허재호 대주그룹 회장이 보유한 대한화재 지분 56.98%를 인수하는 것으로, 최종 인수 금액은 3526억 원이다. 대한화재를 인수하는 롯데 측 회사 및 지분구성은 ㈜호텔롯데 27.72%, 롯데역사㈜ 22.67%, ㈜대홍기획 4.62%, ㈜부산롯데호텔 1.97% 이다.
대한화재는 1946년 설립된 손해보험 전문 기업으로 1971년 손보사 최초로 증권거래소에 상장했다. 지난 2001년 대한시멘트(대주그룹)로 대주주가 변경되었고, 2007년 9월말 기준으로 총자산은 1조1381억원이며 지난해 원수보험료는 7113억원이다.
롯데는 회사명을 오는 3월 임시 주주총회에서 ‘롯데손해보험주식회사(가칭)'로 변경할 계획이다.
롯데손해보험은 향후 금감위와 공정위 심사를 통과하면 3월 중에 롯데 계열사로 새 출발하게 된다. 롯데는 유통 계열사들과 그룹 마케팅 채널 공유, 고객정보 통합 등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하는 방향으로 롯데손해보험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롯데는 연평균 3억5000만 명이 방문하는 전국 백화점 24곳과 롯데마트 56곳에 보험판매 대리점을 설치해 장기보험 및 자동차보험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또 롯데홈쇼핑을 통해서도 운전자 보험과 건강 및 질병보험 등 보험 상품을 판매하며 기존의 대한화재 콜 센터와 연계한 다이렉트 마케팅도 확대한다.
이와 함께 롯데카드·롯데닷컴·롯데제이티비 여행사 멤버십 회원들을 대상으로는 장기보험과 여행자보험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로써 롯데손해보험은 롯데 그룹의 다양한 유통 채널을 보험판매 채널로 적극 활용하는 마케팅으로 초기 비용을 최소화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롯데그룹은 롯데카드와 롯데캐피탈을 금융부문으로 가지고 있으며, 이번 대한화재 인수를 통해 금융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손해보험은 롯데그룹의 강력한 마케팅 인프라를 바탕으로 기존의 손해 보험사들과는 다른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일 것”이라며 “5년 내에 상위권 진입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