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중당, 유류피해특별법 제정 촉구
국중당, 유류피해특별법 제정 촉구
  • 신아일보
  • 승인 2008.01.19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생계비 지원·가해자 과실조사 등 요구
국민중심당은 지난 19일 태안어민 분신과 관련한 성명을 통해 신속한 서해안유류피해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국중당 류근찬 대변인은 “최악의 정유유출사고로 날벼락을 맞은 지 40여일, 졸지에 생계수단을 잃은 서해안 어민들은 외롭게 끝도 희망도 없는 방제작업에만 매달려 왔다”면서 “가해자나 정부 누구도 그들 아픔의 언저리에서조차 찾아 볼 수 없었고, 다만 봉사활동에 나선 100만여 시민의식만이 유일한 위안이었다”고 지적했다.
류 대변인은 “누구를 위한 나라이고 정부이며, 도대체 언제까지 이들을 죽음으로 내몰 것이냐”며 “여야를 가릴 것 없이 모든 정당이 서해안유류피해특별법 제정에 즉각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또 서해안 피해어민들이 요구하고 있는 형평성에 맞는 긴급생계비 지원과 사고 가해자인 삼성중공업, 현대오일뱅크, 유조선사의 철저한 과실조사와 무한책임 요구 및 특별법 제정을 통한 피해 어민들의 손실액 완전보상과 해양환경훼손 및 우려지역 해양환경복원 특별법 제정 등은 정당한 요구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