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昌 신당, 오늘 창당준비위 출범
昌 신당, 오늘 창당준비위 출범
  • 신아일보
  • 승인 2007.12.24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삼재 “절차상 필요한 것들 준비하고 있다”
강삼재 전 의원은 지난 24일 이회창 전 총재를 중심으로 한 신당 창당과 관련해 “26일에는 창당준비위를 출범시키고, 2월 중순 쯤에는 전국 시도당을 모두 갖춘 완벽한 당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전 의원은 지난 대선 기간 이 전 총재의 선대위 전략기획팀장을 맡았다.
그는 “창당은 물리적으로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할 것”이라면서 “창당 준비기간 동안 (선거사무소가 있던) 남대문 단암빌딩 9층에 주비위 사무실을 만들고, 당 체계가 만들어지면 여의도에 당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3일부터 실무팀이 시내 모처에 장소를 마련해 창당 실무작업에 들어갔다”면서 “실무팀은 주비위가 정식으로 가동되기 전에 절차상 필요한 것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재 영입과 관련해 “이 전 총재가 많은 분들을 만나고 있으며 나도 접촉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이름을 거명할 단계는 아니다. 주비위가 뜨면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은 정치권보다는 각계(각층의) 인사들, 우리와 뜻을 같이 하는 중추 세력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전 의원은 또 “나와 이 후보 측근들과의 ‘갈등설’이 나왔는데 모르고 하는 소리”라면서 “내가 (실권을) 맡기로 했으면 바로 잡으면 되지 뭐가 두려워 싸우겠나. 내부에 그런 갈등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대선 이후) 자연인의 신분으로 돌아가기 위해 수 차례 ‘날 해방시켜 달라’고 말했지만, 이 전 총재가 내게 창당까지만 도와 달라고 부탁했다”면서 “정치와 연을 끊고 싶었지만 인연이라는 것이 끈질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