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당 “이명박=BBK소유, 결정적 증거있다”
신당 “이명박=BBK소유, 결정적 증거있다”
  • 신아일보
  • 승인 2007.12.1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천, 투자자가 李 후보 측에 보낸 편지 공개
대통합민주신당은 13일 BBK 투자자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측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하고 검찰이 이를 수사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최재천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에서 “(주)심텍 회장의 형 전영호 사장이 이명박 후보의 최측근인 김백준씨에게 ‘BBK 투자금을 돌려달라’며 보낸 편지가 발견됐다”며 “(주)심텍의 주주였던 전 사장이 BBK 투자금을 돌려받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이 편지 한 장은 BBK와 이명박의 모든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주)심텍은 BBK에 투자한 회사 중 하나로 주가조작 사건 직후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했다며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재산에 가압류 신청을 한 바 있다.
최 대변인은 “심텍의 가압류 사건 신청사유를 살펴봤다는 검찰은 도대체 무슨 수사를 했느냐”며 “수사 검사의 탄핵은 당연한 것이며 특별검사를 통한 진실 확인은 국민의 권리라는 것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