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文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 신아일보
  • 승인 2007.12.1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회적 사퇴 촉구…신당 ‘발끈’ “말 가려서 하라”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가 11일 정동영 후보에게 우회적으로 후보 사퇴를 촉구한데 대해 대통합민주신당이 “말을 가려서 하라”며 발끈하면서 양 당 사이에 냉기류가 흐르고 있다.
문국현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나라가 직면한 역사적 중책을 내가 모두 책임질 능력은 없지만, 적어도 우리 국민들은 지금 새 술은 새 부대에 담고 싶어 한다”며 우회적으로 정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문 후보는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를 겨냥 “(국민들은 후보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으면) ‘악취가 나는 낡은 술이 담긴 낡은 부대’라는 최악의 선택도 ‘부패한 술이라도 잘 담가지지 않겠느냐’며 마다하지 않을 태세”라며 “정 후보의 개인적인 결단이 새로운 시작을 창조하는 기적같은 사건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잡는 것 같지만 잃어버리는 길이 있고 놓는 것 같지만 얻는 길이 있다”며 “정 후보가 사즉생(死卽生)의 결단으로 나선다면 ‘더 이상의 이변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던 이들의 눈이 번쩍 뜨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잘한 정치적 논의나 토론, 협상보다 단 한 번의 희생적 결단이 국민 모두를 감동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할 것”이라며 “이 시점에서 그것을 할 수 있는 인물은 정동영 후보 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후보는 그러면서 “그동안 정 후보와 그 진영에 대해 때로는 지나치지 않을까 싶게 날선 공격과 비판을 해 온 것도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무슨 악감정이 있어서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단지 (정 후보 측이) 노무현 정부의 실정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이 크다는 것을 정확히 인식할 것을 기대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그 비판이 정 후보의 그간의 노력과 정치적 이상을 전부 부정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정 후보는 이 나라의 소중한 정치 지도자”라면서도 “국민들이 정동영 후보의 집권을 노무현 정권의 재집권 및 연장으로 보고 있는 점이 정 후보로의 단일화가 이번 선거의 승리를 가져올 수 없는 명백한 이유”라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과의 단일화 논의에 대해서는 “부정부패와 비리로 얼룩진 반 민족적이고 친일·역사왜곡을 일삼는 세력을 바로잡고 젊은이들이 세계로 나가기 위해 민주당이 노력하는 것을 나쁘게 보지는 않는다”며 즉답을 피했다.
“창조한국당도 총선을 염두에 두고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총선을 포기한 정당은 정당이 아니다”면서 “대선에 집중하되 총선 또한 준비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잘라 말했다.
신당은 “정 후보가 희생적 결단을 해야한다”는 문 후보의 발언에 대해 “국민경선을 통해 선출된 정통성 있는 후보에게 할 말이 있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이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김현미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문 후보야말로 더 늦기 전에 역사와 국민의 뜻을 소중히 여기고 경청하기를 당부한다”며 “어떻게 단일화를 했을 때 희망이 만들어질지, 누구로 단일화 해야 가능성이 있는지 국민의 뜻은 이미 정해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