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회창 “창당 ‘총선용’ 아니다”
이회창 “창당 ‘총선용’ 아니다”
  • 신아일보
  • 승인 2007.12.1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회창 무소속 후보측은 10일 이 후보가 자신의 창당 결정이 ‘총선용’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 “총선용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후보측 조용남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강삼재 전략팀장과 이 후보의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하며 “이 후보는 ‘일각에서 (창당 결정이) 총선용이라는 의구심을 보내고 있지만 그런 식으로 생각해 보지 않았고 그렇게 살지도 않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또 “당을 만들겠다는 나의 뜻을 확고하다”며 “깨끗한 보수를 대변할 수 있는 정당의 창당은 시대의 요구이자 필연”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이어 “선거일까지 9일 남았다. 끝까지 정공법으로 법과 원칙을 지키면서 파이팅하겠다”며 캠프 관계자들에게 자신과 뜻을 함께해 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심대평 국민중심당 대표가 대전과 청주 유세에 함께 한 점에 대해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조 부대변인은 밝혔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대전 유세에서 “한나라당 또는 다른 정당 세력까지 모두 포용하는 커다란 정당으로 나라의 미래를 이끌어가는 대주도세력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며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충남 태안의 원유유출 사고 현장을 방문해 재해상황을 점검한 뒤 서울 대한노인회 대강당에서 열리는 노년시대신문 주최 대선후보초청 강연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