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회창 “발표 듣고 황당하다”
이회창 “발표 듣고 황당하다”
  • 신아일보
  • 승인 2007.12.05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선거는 지도자들 도덕성 문제가 중요”
이회창 무소속 후보는 5일 검찰의 ‘BBK주가조작’ 사건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발표를 듣고 황당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남대문 선거사무소에 들러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수사 발표를 “국민들의 의혹을 풀지 못한 발표”라고 규정했다.
그는 또 “이번 선거에서는 지도자들의 도덕성 문제가 중요하다”면서 “검찰의 발표가 과연 그동안 제기된 이명박 후보의 거짓말과 도덕성 문제들을 벗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히려 국민들이 대선에 대해 냉소적인 시각으로 선거 자체에 불신을 갖게 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당초 캠프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직전 방송연설 일정 때문에 1시간 가량 늦게 캠프에 도착한 뒤 간단한 질의응답에 답변하는 것으로 기자회견을 대신했다.
강삼재 전략기획 팀장은 이어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를 ‘권력과의 야합’이라고 규정한 뒤 “이명박 후보에게 겁없이 면죄부를 준 한국 검찰의 부끄럽고 뻔뻔스러운 결정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강 팀장은 “당분간 후보의 유세 일정을 전면 중단하겠다”며 “검찰을 규탄하고 이명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반부패 범국민서명운동을 전개하겠다”면서 “반부패 세력과의 연대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세력과 연대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누구와 (연대하겠다는) 어떤 계획도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BBK특검 추진과 관련해 “(우리측) 원내 세력이 너무 적다. 통합신당이 특검을 추진하는 것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강 팀장은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이명박 후보가 위장된 부패 보수라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면서 “검찰의 발표에 승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