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인제 “후보단일화 실패는 신당 분열 탓”
이인제 “후보단일화 실패는 신당 분열 탓”
  • 신아일보
  • 승인 2007.12.0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인제 대통령후보는 3일 대통합민주신당과의 합당 및 후보단일화 불발과 관련해 “민주당이 대의를 위해 제의한 통합과 후보단일화를 망가뜨린 것은 신당내 분열세력 때문”이라며 역사적인 책임을 져야한다고 밝혔다.
호남민심을 잡기 위해 이날 광주를 방문한 이후보는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당이 양대표와 후보가 약속한 사항을 휴지조각으로 만든 것은 이번 대선을 포기하고 내년 총선 헤게모니를 잡기 위한 당내 7개 분열세력 때문”이라면서 “하지만 단일화실패가 50대 50대 지분을 요구한 민주당의 욕심 때문이라고 책임을 호도하고 있다”주장했다.
이후보는 “(지금 시대에) 어느 정당에서 국회의원 공천을 나눠먹기식으로 하느냐. 시의원, 기초의원선거도 그런 공천이 불가능하다”면서 “50대50은 공천지분이 아니라 (양당의) 공정한 경선 틀과 규칙 등을 담보하는 장치였고, 이 문제는 최초 합의때 아무런 이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보는 막판 후보단일화 가능성 등에 대한 질문에 “(신당에게 ) 통합과정의 반성과 노선수정 등 진지한 자세로 결단을 할 수 있는가 먼저 물어라”면서 “이것이 전제되지 않고 통합이나 단일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한나라당에게 그냥 정권을 주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후보는 또 “지방자치는 호남을 제외하고 100% 한나라당이 장악하고 있고 (이번 대선에서) 중앙정권이 넘어가고 내년 총선에서 한나라당이 싹쓸이 하면 호남이 고립된다”면서 “노무현정권의 국정파탄으로 낡고 부패한 수구세력 한나라당에게 정권을 넘길 위기에 놓였다”고 말했다.
이후보는 이어 ▲21세기 신성장동력인 첨단산업 육성 ▲기술선도형 연구개발(R&D)특구 지정과 과학기술 허브도시 육성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구축과 문화관광산업 육성 ▲신광주 메트로폴리탄 조성 지원 등 광주공약을 제시했다.
이후보는 간담회가 끝난뒤 광주 광산구 송정 5일 장터와 동구 충장로 상가 등을 잇따라 방문하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