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李, BBK 수사 “검찰 빨리 발표하라”
李, BBK 수사 “검찰 빨리 발표하라”
  • 신아일보
  • 승인 2007.12.0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를 죽인다고 없는 것 만들어내, 곧 드러난다”
“나를 죽인다고 없는 것 만들어내, 곧 드러난다”
“공정하게 조사해 발표, 검찰 한번 믿어 보겠다”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후보는 지난 1일 BBK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검찰이 (BBK 사건을) 아주 공정하게 조사해 빨리 발표할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진주 중앙시장에서 가진 유세에서 “며칠 있으면 검찰이 양심적으로 정직하게 있는 그대로 발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나를 죽인다고 없는 것을 자꾸 만들어 내는데 며칠 안있으면 드러난다. 만천하에 다 드러날 것”이라며 “2002년에는 김대업과 같은 수작을 권력과 검찰이 손잡고 했지만 이번에는 그렇게 못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만일 그렇게 한다면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검찰을 한번 믿어 보겠다. 여러분이 눈을 똑바로 뜨고 감시하면 그 분들이 장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2002년에 재미본 것을 2007년에 또 하려고 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모두 알고 있다는 것도 저 사람들은 모르고 똑같은 수법을 쓰려고 하지만 국민들이 속느냐. 속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의 한국 방문과 관련해 “대선을 한다고 (정국이) 바쁘게 돌아가는데 북한 사람을 불러다 계속 뭘 주겠다고 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다 알고,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것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감당할 수 없는 것을 둘이서 수근수근해서 중요한 일을 떠나는 사람이 자꾸 해서 되겠느냐”며 “이렇게 하면 안된다는 것도 모른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