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근혜 “이회창 출마, 정도 아니다”
박근혜 “이회창 출마, 정도 아니다”
  • 신아일보
  • 승인 2007.11.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 승복·백의종군 입장 변화 없음 거듭 강조
“정권교체는 한나라당의 모든 당원들의 열망”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12일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가 이뤄져야 하는데 있어서 이회창 전 총재께서 대선에 출마하신 것은 정도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나흘간의 칩거를 끝내고 자택을 나서면서 집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명박 후보가 전날 밝힌 기자회견 내용에 대한 질문에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는 처음 생각에 변함이 없으며 우리 한나라당 모든 당원들의 모든 열망"이라면서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저는 한나라당 당원이고 한나라당 후보는 이명박 후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변함이 없다"고 경선 승복과 백의종군의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이 전 총재께서 이런저런 비난을 감수하고 이렇게 이번에 출마하신 점에 대해서는 한나라당이 그동안의 여러가지 일들을 뒤돌아보고 깊이 생각하고 잘 대처해야 할 일"이라고 밝혀 이 후보의 탈보수적인 정책에 대한 불만을 간접적으로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또 “제가 공식석상을 돌아다니는 것은 후보에게 누가 되는 것"이라며 “경선에 진 사람으로서 깨끗하게 승복을 하고 조용히 있는 것이 돕는 것"이라고 말해 앞으로 이 후보의 대선 유세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박 전 대표는 이 후보가 회동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필요하면 언제든 만날 수 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나"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정치발전이 이뤄졌다고 생각해 왔었는데 사실 요즘 언론보도 등을 보고 굉장히 실망을 많이 하고 있다"면서 “제가 바라는 것은 원칙과 상식에 의해 당 운영 등을 포함해 모든 것을 제대로 해달라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패자가 공천권을 갖게 되면 안 된다는 이야기가 보도된 것을 봤는데 그러면 승자가 공천권을 갖고 무소불위로 휘둘러야 한다는 것인가"라며 “그것이야말로 구태정치고 무서운 정치"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승자도 패자도 공천권을 가져서는 안 된다"면서 “원칙이 무너지고 구태정치가 반복되고 그 동안의 당 개혁을 원점으로 돌리는 일들이 큰 문제이며 이런 사고방식이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귀호기자
ghy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