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은마저 '저성장 공포'에 손들었다
한은마저 '저성장 공포'에 손들었다
  • 문경림기자
  • 승인 2012.10.1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성장률 2.4%로 하향 ...재정부만'장밋빛 전망'
기준금리 0.25%P 인하 20개월만에 2%대 한국은행마저 우리 경제의 저성장 위험성을 인정했다.

올해 3%대 성장을 낙관하는 것은 이제 정부 뿐이다.

11일 한국은행은 올해 경제성장률(GDP) 전망치를 지난 7월(3%)보다 0.6%포인트 낮춘 2.4%로 수정했다.

지난해 12월 3.7%, 올해 4월 3.5%, 7월 3% 연속 내리막이다.

내년 성장률 역시 3.8%에서 3.2%로 하향했다.

한은은 "향후 유로지역 재정위기 장기화와 미국의 재정절벽 등 성장경로의 하방 리스크가 우세하다"며 "물가는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상방리스크와 경기 전망에 대한 기대 약화 등 하방리스크가 혼재돼 있지만 대체로 중립적"이라고 하향 배경을 설명했다.

우리나라가 3% 미만의 성장을 기록한 것은 그동안 5차례에 불과했다.

사실상 올해 한은의 예상대로 2.4% 성장률을 기록할 경우 여섯 번째가 된다.

특히 한은이 제시한 2.4% 성장률은 민간연구소와 해외 IB 전망을 통틀어 가장 낮은 수치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예측했던 3%보다 0.3%포인트 낮은 2.7%로 예상했다.

내년 전망치도 0.3%포인트 낮은 3.6%로 하향했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올해는 2.5%, 내년은 3.5%로 예상했고, 글로벌 투자은행(IB) 10개사의 평균 2.6%였다.

민간 연구소인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2.5%, 한국경제연구원은 2.6%를 예상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예산안 편성의 전제로 올해 성장률을 3.3%, 내년엔 4%를 전망하면서 홀로 '장밋빛 전망'을 하고 있어 비판론이 확산되고 있다.

한편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의 3.00%에서 2.75%로 0.25%포인트 하향 조정해 통화정책을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기준금리가 2%대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2월(2.75%) 이후 20개월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